박승원 광명시장,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 강화를 위한 간담회 열어

박승원 광명시장, 18개 동 복지돌봄팀장 역량강화 및 애로사항 공유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박승원 광명시장은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 강화를 위해 27일 광명시교육학습지원센터에서 18개 동 복지돌봄팀장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수원 세모녀 사건’ 등 복지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위기가구 발굴의 중요성이 강조되는 가운데 최일선에서 복지업무를 담당하는 팀장의 업무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서는 광명시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 관련 정책 및 현황을 소개하고 ▲광명시 1인가구 지원 ▲광명시 저장장애 의심가구 지원 ▲광명시 복지자원 및 민관협력 사업 ▲광명시 7단계 복지안전망 등 올해 광명시 복지서비스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동 복지업무 현장의 어려움을 공유하며 해결방안을 모색하는 시간도 함께 가졌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아직도 우리가 모르는 지역사회 내 많은 취약계층이 정신적·경제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지역사회와의 연대를 통해 더 새롭고 적극적인 행정서비스를 제공해 어느 한 사람도 소외되지 않는 든든한 사회안전망 역할을 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광명시는 10월 13일 경기도 최초로 1인가구 지원센터 개소를 앞두고 있으며, 1인 가구 전수 조사, 병원안심 동행서비스, 1인가구 돌봄앱 구축, 1인 가구 안전을 위한 스마트 플러그 사업 등 고독사 예방을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하고 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경기마을정책선언 실현 방안 마련 토론회 열어. 마을공동체 정책 논의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는 1일 수원유스호스텔 스타트홀(대강당)에서 ‘경기마을정책선언 실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경기마을정책선언’은 마을과 주민자치 정책을 동시에 활성화하기 위한 일종의 도민 선언으로 마을과 주민자치 정책을 통합적으로 활성화시키기 위한 총 10개 항과 이들 10대 선언을 실현 시킬 28개 이행과제로 구성돼 있다. 도는 지난 7월 11~14일 ‘경기마을주간 행사’를 통해 이런 내용을 담은 ‘경기마을정책선언’을 채택한 바 있다. 이번 토론회는 ‘경기마을정책선언 및 이행과제’ 도출을 기념하고 향후 추진에 따른 각계의 협력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됐다. 토론회에서는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강재석 경기도 마을지원센터협의회장, 김학영 대한민국 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정책협력국장, 김달수 경기도 정무수석, 손정혁 시민주권센터 대표, 여미경 경기도마을공동체위원회 위원장, 최준규 경기연구원 연구위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경기도 마을정책선언 실현을 위한 추진 전략과 역할 분담,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행사를 주관한 신남균 경기도마을공동체지원센터장은 “경기마을정책실현을 위해 제안된 정책과제와 관련한 마을공동체의 활동을 지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