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달리와 감자탕', 명품 연기 군단 완성!

URL복사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배우 김민재, 박규영, 권율, 우희진, 황희, 연우 등 실력파 배우들이 대거 합류하며 연일 화제를 모은 '달리와 감자탕'에 안길강, 서정연, 황보라와 안세하까지 합류 소식을 전하며 명품 연기 군단의 완성을 알렸다.

올해 하반기 방영 예정인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 측은 '안길강, 서정연, 황보라, 안세하까지 캐스팅을 확정 지으며 명품 연기 군단을 완성했다'라고 밝혔다.

'달리와 감자탕'은 서로의 정체를 모른 채 호감을 가졌던 돈만 있는 일자무식 졸부와 몰락한 미술관을 살리려는 명문가의 딸이 채무 관계로 재회하며 벌어지는 우당탕탕 로맨틱 코미디다. '단, 하나의 사랑', '동네변호사 조들호', '힐러', '제빵왕 김탁구'의 이정섭 감독과 '어느 멋진 날', '마녀의 사랑'의 손은혜, 박세은 작가가 의기투합하는 작품으로 드라마 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앞서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 무식, 무학 '3無의 소유자'이지만, 장사수단과 돈 냄새 맡는 감각은 기가 막힌 주인공 진무학 역에 김민재, 명망 높은 청송가의 무남독녀이자, 7개 국어에 능통하고 인성까지 완벽한 인물이나 누군가의 도움 없이는 당장 한 끼 식사 해결도 어려운 '생활 무지렁이' 김달리 역에 박규영이 출연하며 화제의 중심에 섰다. 특히 이들을 둘러싼 인물들로 권율, 우희진, 황희, 연우 등이 함께해 극의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

이와 더불어,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 군단의 합류가 알려져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안길강, 서정연, 황보라, 안세하 등은 시청자들에게 새로운 재미와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매 작품 강렬한 인상을 남긴 안길강과 서정연이 첫 부부 호흡을 맞춘다. 안길강은 '돈 무서운 줄 알라!'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사는 돈돈 F&B 회장이자 무학의 아버지 진백원을 연기한다. 서정연은 온갖 화려한 걸 좋아하는 전형적인 '졸부 st'인 백원의 아내, 무학의 새엄마 소금자로 분한다. 특히 서정연은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이후 김민재와 다시 한번 호흡을 맞추는 터라 이들이 보여줄 케미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무학의 조력자이자 모든 일을 담당하고 있는 비서 여미리 역에 황보라가 출연할 예정이다. 매력적인 연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는 그녀만의 똑부러지는 연기 스타일이 무식한 무학과 만났을 때 보여줄 특급 시너지가 예상된다.

마지막으로 자타공인 최고의 감초 배우 안세하가 청송 미술관의 앨리트 큐레이터 한병세를 연기한다. 명문대를 나온 엘리트지만 미술 천재 아들의 뒷바리지만 걱정인 가장으로 달리와 미술관 식구들과 케미를 기대하게 한다.

'달리와 감자탕' 측은 '안길강, 서정연, 황보라, 안세하 등 대한민국 최고의 연기 베테랑 배우들을 드라마에 모실 수 있어 영광이다'며 '제작진과 모든 배우들이 최고의 웃음을 전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쳤으니 시청자분들의 많은 기대과 관심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달리와 감자탕'은 4월 중 첫 촬영에 돌입하며 올 하반기 KBS 2TV를 통해 시청자들을 찾아간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보수 및 증축’ 사업 도비 5억 원 확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용인3)과 남종섭 교육행정위원장, 김민기 국회의원이 원팀이 되어 추진했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리모델링’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에 위치한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의 보수와 증축을 위한 총사업비 27.2억 원 중 지난해 12월 도비 19억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추가 소요 예산 8.2억 원 중 5억 원을 이번에 경기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으로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에 용인시는 ’22년 9월 완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진 부의장은 “그동안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많았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을 기존 2층에서 3층으로 증축하고 이동약자를 위한 장애인용 엘리베이터 설치와 외벽보수 등 리모델링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노인 편의시설 제공으로 지역주민의 복지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용인시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원팀으로 추진했던 사업이 지체되는 일이 없도록 마무리까지 꼼꼼히 챙기겠다”며 “경기도의회에서도 초고령시대 환경에 어울리는 맞춤형 노인복지정책에도 관심을 갖고 다양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