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이상이-금새록, 4인 포스터 大공개!

URL복사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오월의 청춘'이 네 남녀의 엇갈린 시선을 담은 4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오는 5월 3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이 이도현(황희태 역), 고민시(김명희 역), 이상이(이수찬 역), 금새록(이수련 역)의 4인 포스터를 공개해 예비 시청자들을 기대케 하고 있다.

'오월의 청춘'은 1980년 5월, 역사의 소용돌이 한가운데 운명처럼 서로에게 빠져버린 희태(이도현 분)와 명희(고민시 분)의 아련한 봄 같은 사랑 이야기를 담은 레트로 휴먼 멜로드라마다.

이도현이 맡은 황희태는 의대 인턴 수련을 앞두고 고향에 내려와 김명희(고민시 분)와 우연히 만나게 되면서 인연을 시작한다. 이상이가 열연할 이수찬은 황희태(이도현 분)의 집안과 위태로운 계약을 맺게 되고, 세 살 터울 동생인 이수련(금새록 분)은 친구 김명희의 꿈을 돕기 위해 나선 일이 생각지도 못한 방향으로 흐르게 되면서 일생일대 기로에 놓인다고.

네 남녀의 인연이 어떻게 그려질지 기대되는 가운데, 23일(오늘) 공개된 포스터에는 훈훈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 이도현(황희태 역), 고민시(김명희 역), 이상이(이수찬 역), 금새록(이수련 역)의 모습이 담겨 있어 이들이 그려낼 청춘 로맨스에 궁금증이 고조된다.

함께 있지만 서로 다른 방향을 바라보는 이들의 눈빛에서 애틋한 감성이 전해져온다. 깊게 생각하는 표정에서 사사로운 연애 감정보다 고된 삶을 버텨내는 게 더 중요했던 80년대 청춘들의 고뇌가 느껴져 짙은 여운을 만들고 있는 것. 네 명의 엇갈린 운명이 어떤 인연으로 점철되는지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배우들은 촬영을 방해하는 봄바람에도 완성도를 높은 포스터를 탄생시켰다. 저마다의 캐릭터를 단 한 장으로 표현해야 하는 만큼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했다는 후문이다.

80년대 레트로 로맨스로 안방극장의 애틋한 감성을 깨울 KBS 2TV 새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오는 5월 3일(월)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어린이집·요양시설 관리자 대상 집단감염 대응 교육…“교육훈련 강화할 것”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가 도내 어린이집과 요양시설 관리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 시 대응 방법에 대해 훈련형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장은 4일 정례 기자회견을 열고 “유증상자 조기 발견 캠페인과 더불어 도가 중요하게 여기는 지점은 교육과 훈련을 통한 공동체 구성원들의 인식 개선 및 실천력 강화”라며 이같이 밝혔다. 도는 지난달 26일부터 28일까지 경기도의료원 6개 병원이 6개 권역 도내 어린이집 관리자 120명을 대상으로 시설 내 감염병 방역수칙과 집단감염 발생 시 대응방법에 대해 교육했다. 감염관리 교육은 ▲시설에서 준수돼야 하는 감염병 방역수칙 ▲감염매개체 별 감염질환의 종류 ▲도내 어린이집 관련 코로나19 집단감염사례와 원내 감염전파 시 대처 방안으로 진행됐다. 감염병 관리 교육내용은 동영상으로도 제작해 경기도평생학습포털 지식에 강좌로 개설해 배포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경기도 코로나19긴급대응단은 경기복지재단,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 등과 협업하면서 31개 시군의 요양시설 관리자를 대상으로 한 대응 교육 프로그램도 지난달 30일 시작했다. 6월 30일까지 두 달 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