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권은빈X우다비X최정우, 3人3色 매력 발산!

URL복사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배우 권은빈과 우다비, 최정우가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현실적인 대학생들의 면면을 그려낼 예정이다.

오는 6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제작진은 권은빈과 우다비, 최정우의 스틸을 공개했다. 대학생다운 풋풋함과 싱그러움은 물론 캐릭터의 뚜렷한 개성이 고스란히 묻어나는 이들의 모습에 시선이 집중된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는 말에서 비롯되는 제목처럼,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푸른 듯 보이지만 각자의 삶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먼저 권은빈은 명일대 체육교육과 4학년에 재학 중인 왕영란 역을 맡았다. 왕영란(권은빈 분)은 타고난 카리스마와 수더분한 성격의 소유자로, 명일대 기숙사의 여왕 노릇을 하는 인물이다. 늘 쾌활하고 명랑해 보이지만 가슴 한구석에 고민을 품은 그녀의 비밀을 알아채는 것은 오랜 친구 남수현(배인혁 분) 뿐이라고 해, 이들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해갈지 궁금해진다.

우다비는 특유의 도도함과 화려한 미모를 지닌 공미주로 분한다. 김소빈(강민아 분), 왕영란과 룸메이트인 그녀는 예민하고 까탈스러운 성격 때문에 크고 작은 트러블을 만들며 흥미진진한 전개를 이끌어간다. 최정우는 김소빈의 오랜 짝사랑 상대인 홍찬기 역을 맡아 미워할 수 없는 바람둥이 캐릭터로 열연, 극에 재미를 더한다고 해 기대가 커진다.

세 사람은 밝고 통통 튀는 대학생들의 모습을 그려내는 동시에, 자세히 들여다보면 저마다의 고민을 품고 있는 청춘들의 어두운 이면까지 함께 표현할 예정이다. 이들이 만들어갈 캠퍼스 스토리는 어떤 모습일지 본방송이 더욱 기다려지고 있다.

권은빈, 우다비, 최정우의 활약과 다채로운 케미스트리는 오는 6월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2021 경기도 주민자치 우수사례 경연대회. 고양시 대상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지난 27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21년 경기도 주민자치 우수사례 경연대회에서 작년에 이어 고양시가 ‘그루가 모여 슬기로운 언택트 생활!’을 주제로 영예의 대상을 차지했다. 시흥시가 최우수상을, 안산시와 부천시가 우수상을, 군포시·수원시·파주시·오산시가 각각 장려상을 수상했다. 경기도 주민자치 우수사례 경연대회는 각 시·군에서 추진된 주민자치 우수사업을 발표하며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해 매년 개최되는 행사로 2009년 처음 시작돼 올해로 13회를 맞았다. 대상 2천만원을 비롯해 수상한 8개 시군에는 총 8천3백만원의 사업비가 지원된다. 고양시의 ‘그루가 모여 슬기로운 언택트 생활!’은 고양시 풍산동 주민자치회에서 비대면 주민총회 개최, 자체 앱 개발 등 코로나 시대에 대응하여 달라진 주민참여 플랫폼 구축을 통해 주민이 이끄는 마을자치를 실현하는 내용을 담았다. 오태석 자치행정국장은 “주민들이 서로 소통하고 행복한 삶을 영위할 수 있 수 있게 하는 주민자치 활동은 경기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된다”면서 “경쟁과 수상여부를 떠나 각 지역의 우수사례가 타 지역으로 확산되고 공유될 수 있는 행사가 됐으면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