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무안군, 대상포진 유료 예방접종 실시

URL복사

 

무안군(군수 김산) 보건소는 올해 만 65세 이상 군민을 대상으로 대상포진 유료 예방접종을 실시 중이라고 밝혔다.

 

대상포진은 사람 몸의 등뼈 부근에 있는 신경절에 잠복 상태로 있던 수두바이러스가 다시 활성화되면서 발생하는 질병이다.

 

보통 수일 사이에 피부에 발진과 특징적인 물집 형태의 병적인 증상이 나타나며 극심한 통증과 지각 이상이 동반될 수 있다.

 

특히 50세 이상의 연령에서 발생률이 높고 65세 이상에서는 젊은 연령층에 비해 발생률이 8~10배가량 높게 나타난다.

 

접종 대상은 1년 이상 계속해서 무안군에 주소를 둔 65세 이상 어르신이다.

 

접종 비용은 일반 병·의원에 비해 50%가량 저렴한 75,200원이며 이번 접종은 대상포진 예방백신 소진 시까지 실시할 계획이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거나 가까운 시일 내에 접종 계획이 있는 경우에는 14일 이상 간격을 두고 대상포진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

 

김산 군수는 "대상포진은 심각한 합병증을 동반하는 만큼 면역력을 기르고 백신을 접종하는 등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며 "앞으로도 군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하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대상포진 백신 예방접종을 적극 시행하겠다"고 전했다.

(끝)

 

출처 : 전라남도청 보도자료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 원산지 거짓표시한 대형음식점 무더기 적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유통기한이 28개월이나 지난 식재료를 조리에 사용하거나,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외식 프랜차이즈 등 대형음식점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6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식 수요가 높은 5월을 앞두고 도민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7일부터 16일까지 영업장 면적 150㎡이상의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지역 유명음식점 36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89곳의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판매 38곳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거짓표시 33곳 ▲메뉴판에 표시된 음식의 주재료가 다른 경우 5곳 ▲보관온도 미준수 10곳 ▲기타 3곳 등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샤브샤브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ㄱ’ 음식점은 아이들이 주로 먹는 치즈돈가스와 등심돈가스에 유통기한이 4개월 이상 지난 소스를 사용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돈가스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ㄴ’ 음식점은 유통기한이 지난 등심육으로 돈가스를 만들어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다. 사용하다가 남은 유통기한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