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호수조각전 개막식 개최 및 상설 전시

URL복사

세종호수공원에 새로운 조각 작품 7점이 제작·설치돼 시민들을 만난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는 4일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세종시문화재단(대표이사 김종률)과 세종호수조각전 개막식을 열고 본격적인 작품 전시의 시작을 알렸다.

 

세종호수조각전은 시·문화체육관광부 주최, 세종시문화재단 주관으로 추진하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로 코로나19로 위축된 예술인들의 활동을 지원하고 시민들에게 문화 향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는 지난 2월 공모를 통해 총 7팀을 선정, 지난달 17일부터 30일까지 야외 현장 작업을 거쳐 팀별 작품을 제작·설치했다.

 

특히 작업 기간 중 작가들의 작품 제작 과정을 공개함으로써 시민들의 눈길을 끌었으며 완성 이후에도 작품을 상시 전시해 세종호수공원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보여줄 예정이다.

 

설치된 작품은 총 7점으로 '가족 소풍(가족사랑 팀·대표작가 김원근)'은 가족사진을 찍고 있는 가족의 모습을 연출했고 '꿈을 보다(스틸 아트 팀·대표작가 정국택)'는 현대인의 모습을 통해 꿈과 희망을 형상화했다.

 

'내 안에 상자(미래로 팀·대표작가 백승업)'는 무한한 우주와 함께하는 인간의 모습을 형상화했으며 '생성-꽃이 피다(꽃이 피다 팀·대표작가 노재석)'는 소통과 융합, 탄생과 생성을 통해 생명이 꽃피우는 모습을 조형화했다.

 

'세상을 낚다(MS팀·대표작가 박지안)'는 어린이가 긴 의자 위에 낚시하는 모습을 연출, 사람과 사람 사이의 다양한 관계성을 메시지로 담아냈으며 '세종의 꿈(세종의 꿈 팀·대표작가 임선빈)'은 행복 도시 세종을 모토로 한글 사랑과 문화의 꽃을 피우고자 하는 시민들의 염원이 담겼다.

 

마지막으로 '일루전-윤슬(윤슬 팀·대표작가 임종찬)'은 밤하늘의 모습을 호수공원 수면 위 비친 물 그림 이미지를 연출해 시민들에게 행운을 선사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이번에 새롭게 설치한 조각작품 7점은 호수공원에 상설 전시되며 세종호수공원에 방문한 시민들은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이춘희 시장은 "이번 조각전은 참여 예술인들에게는 코로나19를 이겨내는 디딤돌이 됐고 시민들에게는 색다른 즐거움을 제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 호수공원과 중앙공원에 지속적으로 조각 작품을 설치해 도시 미관을 조성하고 시민들이 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끝)

 

출처 : 세종특별자치시청 보도자료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 원산지 거짓표시한 대형음식점 무더기 적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유통기한이 28개월이나 지난 식재료를 조리에 사용하거나,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외식 프랜차이즈 등 대형음식점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6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식 수요가 높은 5월을 앞두고 도민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7일부터 16일까지 영업장 면적 150㎡이상의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지역 유명음식점 36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89곳의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판매 38곳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거짓표시 33곳 ▲메뉴판에 표시된 음식의 주재료가 다른 경우 5곳 ▲보관온도 미준수 10곳 ▲기타 3곳 등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샤브샤브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ㄱ’ 음식점은 아이들이 주로 먹는 치즈돈가스와 등심돈가스에 유통기한이 4개월 이상 지난 소스를 사용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돈가스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ㄴ’ 음식점은 유통기한이 지난 등심육으로 돈가스를 만들어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다. 사용하다가 남은 유통기한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