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중앙동 ‘해뜰꾸리미단’ 활동 개시로 에너지 전파

URL복사

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부녀회의 반찬나눔행사 기지개 펴다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오산시 중앙동(동장 신선교)은 중앙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우기제)와 새마을 부녀회(회장 심옥자)가 지난 7일 밑반찬을 직접 만들어 전달하는 ‘해뜰꾸리미단 반찬나눔사업’을 실시했다고 8일 전했다.


이번 반찬나눔사업은 중앙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과 새마을 부녀회원들이 회의를 거쳐 대상자들의 입맛과 영양가를 고려한 식단을 짜고, 밑반찬을 정성스레 조리해 저소득 독거 어르신 등에게 가가호호 전달하며 안부확인도 겸하는 사업이다.


신선교 중앙동장은 “오랜 노하우와 실력을 갖춘 부녀회원들과 협의체 위원들이 합심해 지속적으로 밑반찬 지원에 물심양면 힘써주시고 계신다.” 며 “앞으로도 중앙동에서는 민관협력을 통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관내에 복지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촘촘히 살피고 따뜻한 온정이 느껴지는 지역사회 분위기 조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뜰꾸리미단’은 지난 2015년 동 복지기능 활성화를 위하여 통장, 새마을 부녀회, 주민자치위원회 등 지역 단체를 중심으로 구성됐으며, 현재는 복지사각지대발굴팀, 자원발굴팀, 사업지원팀 등 3개 분과 130여명의 실행추진단이 인적 네트워크망을 구축해 복지사각지대 발굴, 재능기부, 특화사업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보수 및 증축’ 사업 도비 5억 원 확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용인3)과 남종섭 교육행정위원장, 김민기 국회의원이 원팀이 되어 추진했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리모델링’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에 위치한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의 보수와 증축을 위한 총사업비 27.2억 원 중 지난해 12월 도비 19억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추가 소요 예산 8.2억 원 중 5억 원을 이번에 경기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으로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에 용인시는 ’22년 9월 완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진 부의장은 “그동안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많았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을 기존 2층에서 3층으로 증축하고 이동약자를 위한 장애인용 엘리베이터 설치와 외벽보수 등 리모델링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노인 편의시설 제공으로 지역주민의 복지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용인시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원팀으로 추진했던 사업이 지체되는 일이 없도록 마무리까지 꼼꼼히 챙기겠다”며 “경기도의회에서도 초고령시대 환경에 어울리는 맞춤형 노인복지정책에도 관심을 갖고 다양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