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문재인 대통령,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지역일자리, 광주글로벌모터스 준공 기념 행사 참석

URL복사

광주형 일자리는 상생형 지역일자리 모범...전국 상생형 지역일자리 13만 개 고용 창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일자리가 없어서 정든 고향을 떠난 청년들이 다시 광주로 돌아왔다. ‘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를 지향하는 문재인 정부의 새로운 모델인 광주형 일자리가 끈질긴 노력으로 정착되어 청년들의 기반을 제공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광주글로벌모터스(GGM) 공장 준공 기념 행사에 참석한 자리에서 "광주 시민과 지자체, 노사가 사회적 대타협으로 탄생시킨 광주의 미래이며, 대한민국의 미래"라고 말하며, 청년근로자 등 직원들과 광주지역 노사민정 대표 등 광주형 일자리에 기여한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의 첫 삽을 떴던 광주에 대한 각별한 관심과 지역 상생형 일자리에 대한 애정으로 2019년 1월 ‘광주형 일자리 투자협약식’ 참석 이후 2년 3개월 만에 광주형 일자리 현장을 찾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직후 ‘노사 상생형 일자리 모델 전국 확산’을 국정과제로 확정하여 짧지 않은 시간 동안 ‘노사민정’ 간의 끈질긴 합의와 노력으로 대한민국 제1호 상생형 일자리인 광주형 일자리를 성사시켰다.


문 대통령은 "광주글로벌모터스공장은 우리나라에 무려 23년 만에 새로 들어선 완성차 공장으로 서로 조금씩 양보하고 힙을 합하면 해외로 향하던 기업의 발길을 되돌리고 얼마든지 좋은 일자리를 만들 수 있다는 것을 증명했다." 라고 말했다.


또한 "하나의 일자리라도 아쉬운 지역 청년들에게 희망이 되어 준 것이 무엇보다 고마운 일"라고 밝히며, 현재까지 채용된 직원 중 70% 이상이 광주와 전남의 20, 30대 청년들로 내년에는 직원 수가 900명을 넘어서서 더 많은 취업 기회가 열리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고용 안정성이 높은 정규직 일자리로 노동자들을 보호하면서 작업 능률을 높이는 웨어러블 로봇 등 최신 설비를 갖췄고, 인공지능을 활용한 스마트공장 시스템으로 생산 효율을 최적화할 것" 라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광주형 일자리는 상생형 지역일자리의 모범이 되어 대한민국 곳곳에서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고 있다"고 말하고, 상생형 지역일자리가 밀양, 대구, 구미, 횡성, 군산, 부산, 신안까지 확산되었고, 총 51조 원의 투자와 13만 개의 고용 창출을 예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주글로벌모터스 공장은 자동차 산업과 제조업 회복에 긍정적 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형 SUV를 생산할 이번 공장은 지역의 청년들에게 안정적인 일자리를 제공하여 지역 발전과 활력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전망한다. 향후에는 미래차 생산 클러스터로 육성하여 미래 자동차 시장 변화에도 대비하게 될 것이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김경근 의원, 남양주 금교초와 와부중학교 다목적체육관 신축공사 현장방문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기획위원회 김경근 의원은 지난 6일 남양주 금교초등학교와 와부중학교 다목적체육관 신축공사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 상황을 점검하였다. 남양주 금교초등학교와 와부중학교 다목적체육관 신축공사는 각각 22억을 투입하여 지상 2층을 목표로 21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다. 김경근 의원은 “우리 지역의 다목적체육관 건립은 학생들이 안전하게 체육활동이나 문화 활동 등을 즐길 수 있는 장소일 뿐만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도 생활체육을 즐길 수 있는 지역 내 생활 스포츠 인프라 구축에 중심이 될 것”이라고 그 중요성을 강조하며, 학생들과 지역 주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안전하고 차질없이 공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공사관계자들에게 당부하였다. 이어 최근 초미세먼지 등이 심각한 대기오염의 문제점으로 부각되는 만큼 학생들과 지역주민들에 이써어 날씨에 상관없이 운동 할 수 있는 실내체육관 건립은 필수적인 사업이다."라고 말하며, "아이들이 미세먼지로 인한 체육활동에 제한을 받지 않고 행복하게 마음껏 활동 할 수 있도록 지역구 내 모든 학교에 체육관 건립을 위해 관계 기관에 건의 및 협의 등을 통해 남양주시 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