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경상원,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관련 경기도 전통시장·소상공인 간담회’개최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이홍우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원장은 4일 경상원 5층 대교육장에서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4.13)’과 관련하여 도내 전통시장·소상공인 단체장 및 유통·판매 종사자 대상 간담회를 개최하였다.


이번 간담회는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 주요내용과 도내 수산물 피해영향 업종 전통시장·소상공인 단체 및 유통·판매 종사자의 의견과 건의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상인연합회 이충환 회장은 과거 2013년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유출 이후 수산물 소비가 급격히 하락했으며, 이를 회복하는데 상당한 시일이 걸린 사례를 설명하면서, 더 많은 오염수가 방류될 경우 그 당시보다 훨씬 심각한 상황을 초래할 것이라며 수산물 소비 감소에 대한 우려와 함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출을 반대하는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명했다.


이어서 수원 화서시장에서 수산물 유통 및 판매업종을 영위하는 이영수 대표는 국내에서 양식·어획·원양산 수산물 등 다소비 품종에 대해 방사능 검사를 실시하고 있고 현재 유통되고 있는 수산물은 안심하고 소비할 있는 상황임에도 소비자의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우려로 매출이 감소하는 어려움을 호소했다.


또한, 일본 오염수 방류에 대한 정확한 정보 제공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하였다.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 이상백 회장은 “특히, 방사능 오염수에 대한 일본 정부의 정보제공이 부족한 상황에서 각종 사회소셜네트워크 등으로 부정확한 정보 확산이 지속된다면 수산물 관련 피해업종은 더욱 어려운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과학적으로 안전한지 철저히 규명되고 정확한 정보 제공 필요성을 강조하였다.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이홍우 원장은 “지금도 코로나19에 대해서 소비가 둔화되고 있지만, 일본의 방류결정이 되는 순간 수산업의 생산기반 뿐만 아니라 소비기반인 식당, 유통업 등에서도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면서 “경기도, 경기도의회 차원에서도 도민의 건강과 안전한 수산물 먹거리가 위협받지 않도록 일본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에 적극 대응하고 있는 상황에서 경상원에서도 ▲빅테이터 기반의 상권분석영향분석시스템을 활용 ▲주요 피해 영향업종 모니터링를 강화하여 일식,수산물 업종별 영향 및 매출액 추이를 분석 ▲동시에 전통시장·소상공인 단체 및 관련 업종에 종사하시는 모든 분들과 함께 적극 소통하면서 공조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 원산지 거짓표시한 대형음식점 무더기 적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유통기한이 28개월이나 지난 식재료를 조리에 사용하거나,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외식 프랜차이즈 등 대형음식점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6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식 수요가 높은 5월을 앞두고 도민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7일부터 16일까지 영업장 면적 150㎡이상의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지역 유명음식점 36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89곳의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판매 38곳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거짓표시 33곳 ▲메뉴판에 표시된 음식의 주재료가 다른 경우 5곳 ▲보관온도 미준수 10곳 ▲기타 3곳 등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샤브샤브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ㄱ’ 음식점은 아이들이 주로 먹는 치즈돈가스와 등심돈가스에 유통기한이 4개월 이상 지난 소스를 사용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돈가스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ㄴ’ 음식점은 유통기한이 지난 등심육으로 돈가스를 만들어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다. 사용하다가 남은 유통기한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