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겨울 한파 걱정 뚝! 시흥시 대야˙신천동, 미리 준비하는 겨울철 재난 대책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대야·신천행정복지센터는 대야동과 신천동의 원활한 제설로 한파와 폭설에 미리 대비하고자 사전 모임을 열었다.


동 행정복지센터는 매년 시 건설행정과의 예산 지원(제설)을 받아 운영 중이다. 대야동과 신천동은 재설차량 임차계획에 관한 연석회의를 통해, 각 재설구간(대야1,2구간, 신천1,2구간)별 효율적인 제설장비 투입 계획을 수립해 빈틈없는 이면도로 제설작업을 준비했다.


현재 동 행정복지센터는 제설차 3대(임대계획)와 제설기 살포기 각각 3대를 보유하고 있는데, 제설기 1대를 시와 협의해 추가로 확보할 예정이다.


박명기 대야동 안전생활과장은 “대야·신천권의 경우, 원도심 중심으로 골목길과 언덕길이 많아 폭설과 재난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다. 시민들의 안전과 원활한 교통대책 추진을 위해 사전 제설 장비의 점검과 상황발생 시 재설인력 및 제설자재의 신속한 투입으로 도로제설대책을 완벽히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겨울철 안전사고 발생과 시민들의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덧붙였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15일 ‘경기도공유경제포럼’ 개최…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유경제의 미래를 보다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가 15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코로나19 이후 공유경제의 방향과 미래를 분석하는 ‘2021 경기도공유경제포럼’을 개최한다. 공유경제란 이미 생산된 제품을 여럿이 공유해 사용하는 협력 소비체계로, 차량‧숙박 공유업체 등이 시장에 자리 잡고 있다.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 주관하는 이번 포럼은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국제회의장에서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며, 영상은 경기도청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중계된다. 경기도는 ‘포스트 코로나19 불확실의 시대, 공유경제의 방향과 미래’를 주제로 ▲혁신 ▲공정 ▲상생 등 3개 핵심 단어를 통해 공유경제 미래를 진단한다. 포럼에는 빅데이터 전문가인 송길영 바이브컴퍼니 부사장, 조산구 한국공유경제협회장, 최동철 와디즈 부대표, 성영조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구태언 법무법인 린 변호사 등 공유경제 전문가의 발제와 토론이 마련됐으며 참석자들은 공유경제 기업과 공공의 사례를 분석하고 과제를 탐색한다. 포럼 홈페이지를 통해 경기도와 시‧군의 공유경제정책, 경기도 공유기업 등을 소개하는 온라인 전시관도 운영하며, 홈페이지 사전참가 신청 시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