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경기도,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 부천·하남시에서 운영…초기 상담부터 복지 연계까지

URL복사

경기도,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 운영 시·군으로 부천시, 하남시 선정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가 가정폭력·성폭력 신고 시 피해자 초기 상담, 복지 지원, 지원기관 연계 등을 함께 수행하는 ‘가정폭력·성폭력 공동대응팀’을 부천시와 하남시에서 10월부터 시범 운영한다.


이번 사업은 가정폭력·성폭력 발생 시 지방정부와 경찰의 개별 대응에 따른 후속 관리 미흡 등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공무원, 경찰, 상담전문가 등이 공동 대응체계를 구축하는 내용이다. 도는 사전 희망 시·군 조사 이후 공모를 진행했고, 지난 12일 선정심의위원회를 통해 운영 시·군을 확정했다.


공동대응팀은 시·군이 별도 마련한 운영 사무실에서 근무하며, 시·군이 채용한 상담사와 통합사례관리사, 경찰이 파견·지원한 APO(학대예방경찰관) 등으로 구성된다.


해당 시·군에 주소를 두거나 생활권인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가 112로 신고하면 경찰의 초기 대응 이후 공동대응팀이 사례 회의 등을 거쳐 전화 모니터링, 필요시 가정 동행 방문, 복지서비스 및 지원기관 연계 등을 수행한다. 경기도는 공동대응팀 운영 모델 개발, 시·군과 경기남·북부경찰청 협력 지원, 관련 시설·종사자 자문 등을 맡는다.


경기도는 올해 2개 시를 시작으로 내년 2개 시에서 공동대응팀을 추가 운영하는 등 사업을 순차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순늠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공동 대응체계가 후유증이 심각한 가정폭력·성폭력 피해자에 대한 후속 관리를 강화하는 만큼 피해자 보호 지원, 폭력 재발 방지 등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가정폭력과 성폭력, 데이트폭력, 스토킹 등은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사회적인 문제임을 인식하고 사업을 확대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공동대응팀 사업 운영에 앞서 올해 1월부터 총 3회의 전문가 협력체계(TF팀) 회의를 진행했다. 이를 통해 시·군 행정담당자와 현장 상담소들을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사업의 추진방안을 마련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
'너의 밤이 되어줄게', 1차 티저 영상 공개! 이준영-장동주-김종현-윤지성-김동현, 카리스마+에너지 폭발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가 밴드 루나(LUNA)의 무대를 먼저 만날 기회를 제공하며 팬들의 심장을 뛰게 하고 있다. 지난 12일 SBS 일요드라마 '너의 밤이 되어줄게' 측은 밴드 루나의 무대를 담은 1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루나 멤버들의 합주 현장 비하인드컷이 공개돼 이들이 선보일 무대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을 높인 바 있다. 이번에 공개된 1차 티저 영상에서는 루나의 무대를 엿볼 수 있다. 배우 이준영, 장동주, 김종현(뉴이스트), 윤지성, 김동현(AB6IX)은 각각 월드스타 아이돌 밴드 루나의 멤버 윤태인, 서우연, 이신, 김유찬, 우가온으로 분했다.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는 기타 반주를 시작으로, 무대 의상을 차려입은 멤버들의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이 차례로 펼쳐진다. 또한, 폭발적인 에너지를 뿜어냄과 동시에 월드스타 아이돌다운 무대 매너와 포스를 발산하며 여심을 설레게 하고 있다. 이들의 본 무대는 어떨지 팬들의 무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한편 '너의 밤이 되어줄게'는 몽유병을 앓고 있는 월드스타 아이돌과 비밀리에 이를 치료해야 하는 사짜 입주 주치의의 달콤 살벌한, 멘탈 치유 로맨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