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호남연합회, 대원동에 사랑의 반찬 4종세트 기부

URL복사

거동불편 홀몸어르신, 저소득층 가구 지원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오산시 대원동(동장 강래출)은 오산시 호남연합회(회장 김태현) 8일 관내 거동불편 홀몸어르신과 저소득층 가구를 위해 반찬4종 세트 50개를 기탁했다고 전했다.


이날 전달받은 반찬세트는 취약계층 어르신 50가구에 직접 전달될 예정이다.


김태현 오산시 호남연합회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정말 힘든 시기이지만 이번 반찬 4종세트 50개 기탁을 통해 끼니를 걱정하는 거동불편 독거노인의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래출 대원동장은 “이렇게 어려운 시기에도 소외된 이웃을 위해 정성스럽게 반찬들을 준비해 주신 호남연합회에 감사드리며, 끼니를 거르는 이웃이 없도록 따뜻하게 돌보는 대원동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시 호남연합회는 오산시 저소득 계층 120가구에 의류를 기탁하는 등 지속적인 봉사활동과, 물품 지원, 정서적 지지를 하며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보수 및 증축’ 사업 도비 5억 원 확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용인3)과 남종섭 교육행정위원장, 김민기 국회의원이 원팀이 되어 추진했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리모델링’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에 위치한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의 보수와 증축을 위한 총사업비 27.2억 원 중 지난해 12월 도비 19억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추가 소요 예산 8.2억 원 중 5억 원을 이번에 경기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으로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에 용인시는 ’22년 9월 완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진 부의장은 “그동안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많았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을 기존 2층에서 3층으로 증축하고 이동약자를 위한 장애인용 엘리베이터 설치와 외벽보수 등 리모델링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노인 편의시설 제공으로 지역주민의 복지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용인시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원팀으로 추진했던 사업이 지체되는 일이 없도록 마무리까지 꼼꼼히 챙기겠다”며 “경기도의회에서도 초고령시대 환경에 어울리는 맞춤형 노인복지정책에도 관심을 갖고 다양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