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문화재단, 국제교류 지원사업 2년 연속 선정

URL복사

화성시 대표 역사문화콘텐츠 '영우원 천장'으로 화성시 국제문화교류 선도 기대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재)화성시문화재단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에서 주최‧주관하는 2021년 지역문화 국제교류 지원사업의 ‘교류사업 추진지원’ 공모에 선정됐다고 4일 밝혔다.

 

이는 ‘2021 국제교류사업 기획지원’에 이어 ‘2021 국제교류사업 추진지원’에 2년 연속 선정된 쾌거이다.

 

기초지자체와 민간단체 협력의 국제문화교류 활성화 목적으로 진행된 이 사업은 2021년은 비대면 사업으로 2022년에는 대면 사업을 목표로 한다.

 

화성시 지역 고유의 역사자원인 융ㆍ건릉에서 개최되는 ‘정조 효 문화제’의 대표 콘텐츠 '영우원 천장'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효의 춤’은 왕실 장례문화 및 궁중정재를 기반으로 공연을 제작하며, 향후 프랑스 몽펠리에와의 공연 프로그램 공동제작, 워크숍 진행으로 국제교류를 진행하고자 한다.

 

‘영우원 천장’은 사도세자의 묘를 화성 융릉으로 천장(이장)하는 행렬로 ‘영조국장도감의궤’ ‘국조상례보편’ 등 기록으로 전승되어 온 왕실 장례 행렬의 재현이다. 정조대왕 능행차의 목적지이자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 융릉이 위치한 화성시에서만 재현이 가능한 장소 특정형 콘텐츠로 2018년 화성시 정조 효 문화제에서 최초 재현된 바 있다.

 

이번 공모 선정을 통해 화성시문화재단은 국제문화교류 사업예산 8천7백만 원 지원과 전문가 교육·자문을 제공받아 사업을 시작한다.

 

화성시문화재단 이종원 대표이사는 “2021년 개발된 창작공연의 결과물을 통해 지속적인 국제문화교류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앞으로 화성시 고유의 창작 문화 콘텐츠를 정립·발전하여 한국의 전통과 화성의 미래상을 알리겠다”고 밝혔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동두천양주교육지원청 율정초등학교, ‘배려 우산’ 제도 시행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율정초등학교(교장 한경택)는 학생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학교생활과 민주시민으로서의 품성 함양을 위하여 ‘배려우산’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비 오는 날, 안전하게♡’라는 문구가 새겨진 투명 우산 100개를 중앙 현관에 상시 비치해 두고 우산을 준비하지 못한 학생들이 자유롭게 사용하고 자발적으로 우산을 반납하도록 하는 제도이다. 갑작스러운 기상 변화로 예고 없이 비가 내리는 날이 많아진 요즘, 우산을 미리 준비하지 못했거나 부모님이 우산을 가져다주지 못한 학생들이 ‘배려 우산’을 유용하게 활용한다. 학생들은 친구를 배려하는 마음으로 ‘배려우산’을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하기, 우산이 망가지지 않게 소중하게 사용하기, 사용 후에는 자발적으로 제자리에 반납하기 등을 실천하고 있다. 율정초 1학년 학생은 “배려 우산이 있어 비를 안 맞고 집에 가서 좋아요. 우리 학교는 정말 좋은 학교인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율정초 생활인권부장은 “우리 학생들이 갑자기 비가 내려도 걱정 없이 하교할 수 있고 배려우산을 사용하며 친구들을 배려하는 마음을 생활 속에서 배우고 실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