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경기도주식회사, 中企 해외진출 사업 ‘온라인 사업설명회’ 개최

URL복사

현지 오프라인·온라인 입점 및 마케팅 등 구체적 사업 안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주식회사가 해외시장 진출을 희망하는 도내 중소기업을 위해 소통을 장의 마련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지난 3일 2021년 경기도 중소기업 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 사업을 위한 온라인 사업설명회를 개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줌(Zoom)을 이용한 웨비나(웹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됐으며, 라운드얼스, 경신바이오 등 이번 사업에 참여한 중소기업 및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이번 사업설명회는 참여기업 제품의 중국 및 베트남 오프라인 매장 입점, 상세 페이지 제작 지원을 통한 현지 온라인몰 입점, 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 지원 등 구체적인 사업안내와 질의응답, 향후 계획 순으로 진행했다.


이 사업은 이달 중순부터 오프라인 입점 준비를 위한 물류발송, 온라인몰 전용 상세 페이지 제작 등을 시작으로 앞으로 1년간 진행된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코로나19 상황에도 열의를 가진 도내 중소기업들의 수출길을 위해 회사가 보유한 해외 유통망, 신규 유통채널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중소기업 해외 유통망 진출 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업을 오는 11일까지 추가 모집한다. 사업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주식회사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 원산지 거짓표시한 대형음식점 무더기 적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유통기한이 28개월이나 지난 식재료를 조리에 사용하거나,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외식 프랜차이즈 등 대형음식점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6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식 수요가 높은 5월을 앞두고 도민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7일부터 16일까지 영업장 면적 150㎡이상의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지역 유명음식점 36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89곳의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판매 38곳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거짓표시 33곳 ▲메뉴판에 표시된 음식의 주재료가 다른 경우 5곳 ▲보관온도 미준수 10곳 ▲기타 3곳 등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샤브샤브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ㄱ’ 음식점은 아이들이 주로 먹는 치즈돈가스와 등심돈가스에 유통기한이 4개월 이상 지난 소스를 사용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돈가스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ㄴ’ 음식점은 유통기한이 지난 등심육으로 돈가스를 만들어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다. 사용하다가 남은 유통기한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