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정희시 의원, 제1회 경기도 국제평화교류위원회 참석

URL복사

국제평화교류를 위해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 하겠다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정희시 의원(더불어민주당, 군포2)은 3일 경기도의회 대회의장에서 개최된 제1회 경기도 국제평화교류위원회에 참석하여 “경기국제평화센터를 만들고 이번 위원회를 만드는 과정에서 작은 역할이라도 한 것 같아 뿌듯하다. 경기도가 지방정부로서 만들어낸 정책이 국가 정책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지방의원으로서 국제평화교류를 위해 지방정부가 할 수 있는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국제평화교류위원회는 1월 8일 시행된 「경기도 국제평화교류 지원 조례」에 따라 국제평화교류 지원 관련 주요 사항에 대한 자문을 위해 신설되었으며,


공동위원장으로 위촉된 이재강 평화부지사와 문정인 세종연구소 이사장을 비롯하여 경기도의회 기획재정위원회 염종현 의원, 정희시 의원 등 국제정치·공공외교 등 분야별 전문가 27명이 초대 위원으로 위촉되어 활동을 개시했다.


회의에서는 ▲경기도 국제평화교류 지원 계획 ▲2021 Let's DMZ 평화예술제 추진 현황 ▲2021 국제개발협력사업 ▲2021 국제평화토론회 등 현안 사항에 대한 집행기관 보고 후 정책 자문 및 제언이 이뤄졌다.


한편, 정희시 의원은 작년 12월 세계평화와 인류화합의 가치 추구에 기여할 수 있는 내용의 「경기도 평화대상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을 대표발의하고, 이와 함께 지난 3월 25일에는 국제평화토론회에 참석하여 아시아․태평양지역 지방정부 평화ODA에 대한 경기도의회의 역할에 대하여 역설하는 등 국제평화교류사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위한 의정활동을 꾸준히 펼쳐오고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특사경, 유통기한 지난 식재료, 원산지 거짓표시한 대형음식점 무더기 적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유통기한이 28개월이나 지난 식재료를 조리에 사용하거나, 중국산 고춧가루를 국내산으로 표기해 판매하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외식 프랜차이즈 등 대형음식점들이 경기도에 무더기로 적발됐다. 인치권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6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외식 수요가 높은 5월을 앞두고 도민 먹거리 안전 확보를 위해 지난 4월 7일부터 16일까지 영업장 면적 150㎡이상의 외식 프랜차이즈 가맹점과 지역 유명음식점 360곳에 대한 수사를 실시해 89곳의 불법 행위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위반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을 보관하거나 조리·판매 38곳 ▲외국산을 국내산으로 원산지 거짓표시 33곳 ▲메뉴판에 표시된 음식의 주재료가 다른 경우 5곳 ▲보관온도 미준수 10곳 ▲기타 3곳 등이다. 주요 사례를 보면 샤브샤브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ㄱ’ 음식점은 아이들이 주로 먹는 치즈돈가스와 등심돈가스에 유통기한이 4개월 이상 지난 소스를 사용해 판매하다 적발됐다. 돈가스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천시 소재 ‘ㄴ’ 음식점은 유통기한이 지난 등심육으로 돈가스를 만들어 판매하다가 수사망에 걸렸다. 사용하다가 남은 유통기한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