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 화성시 장학관(도봉나래관) 방문

URL복사

시설관리 및 안전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화성시의회 교육복지위원회(위원장 송선영)는 7월 28일, 서울시 도봉구에 위치한 화성시장학관(도봉나래관)을 방문하여, 장학관 시설 및 운영 현황을 확인하였다.


송선영 위원장을 비롯한 김경희 위원, 김도근 위원, 이창현 위원은 화성시 인재육성재단 시설관리 담당자로부터 운영현황을 청취하고, 장학관 관계자들과 함께 숙소와 편의시설 등을 확인하며, 노후시설에 대한 점검 및 교체․관리 방안에 대하여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위원들은“코로나 상황에서 장학관 운영에 어려움이 많겠지만, 우리 학생들이 불편 없이 생활 할 수 있도록 시설관리 및 안전에 만전을 기하여 줄 것”을 당부했다.


송선영 위원장은“화성시 장학관은 화성을 사랑하는 지역사회 인재양성을 넘어 대한민국의 미래를 이끌어 갈 재목을 키우기 위한 중요한 시설이므로, 학생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행정 및 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화성시 장학관(도봉나래관)은 2009년 서울시 도봉구에 개관하였으며, 지하2층, 지상9층의 건물에 사생실 65실(216명 수용가능), 컴퓨터실, 휴게실, 독서실, 식당 등을 갖춘, 화성시의 대표 장학시설로 수도권 대학으로 진학한 화성시 출신의 대학생들에게 면학을 위한 주거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남부 4개시 숙원사업 ‘평택~부발 단선전철’, 정부 예타조사 대상 선정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 적극적인 노력으로 우리나라 중부지역의 동서축을 연결하는 ‘평택~부발 단선전철’이 사업 본격화를 위한 첫 관문을 통과했다. 경기도는 ‘평택~부발 단선전철 사업’이 지난 24일 열린 기획재정부의 2021년도 제5차 재정사업평가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 사업으로 선정됐다고 25일 밝혔다. ‘평택~부발 단선전철 사업’은 평택역에서 안성, 용인을 거쳐 이천 부발역까지 연결되는 철도 사업으로, 경기 남부 4개 시 도민들의 숙원사업이다. 향후 경부선 및 경강선과 연계해 철도 비수혜지역인 수도권 동남부지역의 교통편의를 증대하고, 동서축 내륙철도망인 포승~평택~부발~원주~강릉구간 중 마지막 미 연결구간을 연결함으로써 동서 간 철도네트워크를 완성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현재까지 도내에서 유일하게 철도가 없는 안성시에 최초로 놓이게 될 철도사업이라는 점이 주목할 만하다.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될 경우, 도내 31개 시군 지역 모두 철도교통을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열릴 전망이다. 도는 2019년 5월 27일 용인·평택·안성·이천과 함께 조기 추진을 위한 협약을 시작으로, 공동건의문을 채택해 국토부에 건의하였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