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화성소각장서 의료폐기물로 오인된 “일반폐기물까지 관리 철저”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오산시는 지난 25일 화성시 그린환경센터 시민감시원들이 오산시에서 반입된 쓰레기 봉투를 조사했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자체 조사한 결과 해당 폐기물은 반입금지 대상인 의료용 폐기물이 아니라 소각용 일반 폐기물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언론은 화성시 그린환경센터 시민감시원들이 오산시에서 반입된 쓰레기 봉투를 확인한 결과, 오산시 보건소에서 수거된 쓰레기 중에서 코로나19 방호복과 의료용 장갑, 예진대기표 등이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오산시는 이들 폐기물이 오산시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수거된 것은 맞지만, 보건소에서 배출한 일반 쓰레기에 해당하고 반입금지대상인 의료용 폐기물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예방접종센터 내 폐기물은 소각용 폐기물과 의료용 폐기물로 구분하여 처리하는데, 시민감시원들이 지적한 폐기물은 백신접종 전 대기실과 분주실(백신을 주사기에 옮겨담는 공간)에서 직원들이 사용한 폐기물로, 그린환경센터에 반입되지 말아야 할 의료용 폐기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방호복도 ‘환자의 혈액,체액, 분비물, 배설물로 오염되지 않은 방호복은 의료폐기물에 해당하지 않는다.’는 환경부 지침에 따라 배출하고 있다고 오산시는 밝혔다.


오산시 관계자는 “지금까지 별도 처리가 필요한 의료용 폐기물은 엄격히 구분해 전문 처리업체에서 처리하도록 해왔다.”고 강조하고 “그러나 이번 사안처럼 시민들에게 오해를 줄 소지가 있는 만큼, 앞으로는 예방접종센터 폐기물 중 의료폐기물로 오인될 수 있는 방호복, 장갑 등은 전량 의료폐기물로 처리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 수원시 권선구내 그늘막 설치 현장방문 실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김직란 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9)은 20일 수원시 지역주민들이 제안한 그늘막(파라솔) 설치 사업의 설치현황을 살펴보고자 권선구청 관계공무원 및 마을공동체(세류발전협의회)와 함께 직접 수원시 권선구내 설치현장들을 방문하였다. 세류발전협의회는 지속적으로 그늘막 설치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설치 확대를 제안해왔고, 사업 추진을 위하여 주민들이 직접 현장실태조사, 예산확보 채널 조사, 정담회 등 다방면의 노력을 펼쳐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이번 5천만 원의 예산을 바탕으로 수원시 세류1·2·3동 및 권선1동에 25개의 그늘막이 설치되었고, 김직란 도의원은 관계공무원들과 함께 직접 현장실사를 실시하며 향후 설치 확대를 위한 논의를 실시하였다. 김직란 도의원은 “여름철에 지역현장을 돌아보다보면 무더운 날씨로 인해 항상 이마에 손을 올리고, 그늘을 만들어 더움을 쫓아보고자 하는 주민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며 “이번 25개의 그늘막 설치로 인해 지역주민들의 편의가 일정부분 충족됐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민생현장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최선의 의정활동을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