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다육이를 부탁해’큰 호응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오산시는 오산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지난 6월부터 8월까지 3개월간 진행한 정서지원 연계사업‘다육이를 부탁해’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고 1일 전했다.


본 사업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복지사각지대 발굴에 애쓰고 있는 130여 명의 협의체 위원들이 직접 화분을 만들며 스스로 삶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한 힐링 교육 사업이다.


이번 사업에는 클럽하우스 늘푸름(정신장애인 사회복지시설)에서 협력기관으로 참여했고, 정신장애인 사회복지시설 대상자가 강사로서 직접 강의하고 회원들이 활동을 지원함으로써 장애인 인식개선에도 이바지했다.


또한 힐링 교육에 참여한 협의체 위원들은 직접 만든 다육 화분을 정서지원이 필요한 대상자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기부했다.


정길순 희망복지과장은 “이번 사업은 지역사회 소외된 이웃을 발굴하고 지원에 늘 열정적으로 활동해주시는 동 협의체 위원들이 잠시나마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을 갖고자 마련된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어려운 이웃을 위해 위원들이 직접 만든 다육화분을 나눔 기부에 동참해 주셔서 감사드린다.”며“코로나19로 힘든 시기, 따뜻한 나눔 행사가 더욱 확산되길 바라며 다육화분은 우울감으로 정서적 지지가 필요한 복지대상자에게 소중히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조재훈 경기도의회 의원 “기초연금 개편을 통하여 모든 노인이 받을 수 있게 되면 노인복지의 질이 한 층 더 높아질 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우리의 나라를 위해 애쓰신 모든 노인에게 기초연금이 제공되길 희망 합니다” 조재훈 경기도의회 의원(더민주, 오산2)은 15일 “기초연금 개편을 위해 검토해야 할 몇 가지”라는 주제의 제9차 복지정책커뮤니티 토론회에서 좌장으로 토론을 주재했다. 경기대학교 사회복지학과 주은선 교수의 ‘기초연금 개편을 위해 검토해야 할 몇 가지’ 주제발표에 이어 토론자로는 국민연금연구원 최옥금 연구위원, 서울연구원 윤민석 연구위원, 극동대학교 교양교육연구소 정영모 교수가 참여했다. 이 토론회에서 2시간 동안 기초연금 개편을 통하여 노인복지를 증진시키기 위하여 필요한 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발제자로 나선 주은선 교수는 우리 기초연금 전반에 대한 사항 뿐 만 아니라 기초연금의 개선 방안에 대하여 발표했다. 발제 후 토론에서는 기초연금 개편과 관련한 다양한 제언이 이어졌다. 최옥금 연구위원은 기초연금이 국민연금 개편과 같이 개선이 논의될 가능성이 높으며, 두 제도의 개편을 같이 논의할 때 의미가 있을 것이라 이야기 하였다. 윤민석 연구위원은 교수는 광역자치단체에서 바라보는 기초연금이라는 주제로 토론을 하였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