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예술

식품통계로 알아보는 향신료 이야기

URL복사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 세계의 다양한 향신료를 소개합니다.

- 샤프란 : 붓꽃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풀로 씁쓸한 맛과 향이 특징입니다.

- 후추 : 후추나무의 둥근 열매를 말려서 만든 향신료로, 냄새와 맛이 특이하게 맵습니다.

- 커민 : 미나릿과에 속하는 작은 식물에서 씨앗을 얻어 향신료로 사용됩니다.

- 바닐라 : 바닐라 콩에서 얻은 물질로, 단 식품 등의 향신료로 사용됩니다.


* 출처 : 식품안전나라 용어사전


◆ 향신료는 음식에서 어떤 역할을 할까요?

향신료는 식품의 풍미를 높여주는 조미료로, 식품에 자극적인 맛과 색을 더해주며 식품의 보존에 도움을 주기도 합니다.


* 출처 : 식품안전나라 용어사전, 「향신료」


◆ 천연향신료 vs 향신료조제품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 천연향신료 : 바질, 후추와 같은 향신식물을 분말 등으로 가공한 것을 말합니다.

- 향신료조제품 : 천연향신료에 식품 또는 식품첨가물을 혼합하여 가공한 것을 말합니다.


* 출처 : 「식품의 기준 및 규격 고시전문」 제5. 13-5 향신료 가공품


◆ 우리나라의 향신료 시장 규모를 알아볼까요!

< 연간 향신료 국내 생산량, 수입량(단위 : 백 톤)>

※ 기준 : 천연 향신료, 향신료 조제품 품목의 합으로 계산


- 2017년 : 생산량 458, 수입량 679

- 2018년 : 생산량 482, 수입량 740

- 2019년 : 생산량 479, 수입량 743


우리나라 향신료 시장은 ’17~’19년 수입량 평균 721백 톤,

생산량 평균 473백 톤으로 수입량이 약 1.52배 정도 높게 나타났습니다.


* 출처 : 통합식품안전정보망(생산실적보고, 2017~2019) 


◆ 우리는 어디에서 향신료를 수입하고 있을까요?

- 중국 654.8 (88.09%)

- 미국 44.2 (5.95%)

- 베트남 17.5 (2.35%)

- 프랑스 7.3 (0.98%)

- 캐나다 5.8 (0.78%)

- 기타 13.8 (1.86%)


국내에 수입되고 있는 향신료 중 88.09%를 중국에서 수입하고 있으며, 이후 미국(5.95%) > 베트남(2.35%) > 프랑스(0.98%) > 캐나다(0.78%)의 순서로 많이 수입하고 있습니다.


* 출처 : 수입식품정보마루 (2020)


◆ 어떤 향신료가 주로 수입되고 있을까요?

<2019년 수입 향신료 (단위 : 백 톤)>

※ HS코드 기준 향신료 수입 실적 상위 10품목


- 생강 128.7

- 후추 65.7

- 계피 27.8

- 코리앤더 5.6

- 커민 3.2

- 희향, 주니퍼 2.5

- 육두구, 메이스, 소두구 1.7

- 정향 1.4

- 아니스, 대회향, 캐러웨이 1.1

- 바닐라 0.1


2019년 우리나라에 수입된 향신료 상위 10품목을 살펴보면, 생강(128.7백 톤), 후추(65.7백 톤), 계피(27.8백 톤) 등이 많이 수입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 출처 : 한국무역통계진흥원, 「수출입 통계-커피·차·향신료」


◆ 향신료 사용 시 주의사항을 확인하세요!

1. 후추는 조리가 끝난 후 마지막에 넣기

후추를 양념에 넣어 조리하거나 뿌려서 굽는 경우에는 아크릴아마이드* 생성량이 증가하므로 가능한 한 조리 후에 넣어야 합니다.


* 아크릴아마이드 : 탄수화물을 많이 함유하거나 후추와 같은 식물성 식품을 가열 시 비의도적으로 생성되는 발암 가능성이 있는 유해물질


* 출처 : 식약처 보도자료(’17.3.23.), 「식품 중 아크릴아마이드 저감 실현」


2. 위염/위궤양 환자는 생강 섭취에 주의하기

생강의 매운맛 성분인 ‘진저롤’과 ‘쇼가올’이 소화액을 분비시켜 위염이나 위궤양 환자에게 위장 장애나 복통, 설사를 유발하는 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 출처 : 농림축산식품부(2020), 「농식품 소비공감 (2020년 가을호)」


일상적인 음식에 변화를 주고 싶을 때,

향신료를 사용해 색다른 맛과 향을 즐겨 보시는건 어떨까요?


[뉴스출처 : 식품의약품안전처]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진용복 경기도의회 부의장, “자치분권 시대, 지역 영상문화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 개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진용복 경기도의회 부의장이 좌장을 맡은 「자치분권 시대, 지역 영상문화 활성화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가 15일 개최됐다. ‘2021 경기도 하반기 정책토론 대축제’의 일환으로 경기도와 경기도의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토론회는 지역 영상문화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주제발표를 맡은 허경 전국미디어센터협의회 이사는 지역미디어센터의 역할과 중요성을 되짚고 관련 정책 현황을 소개했다. 이를 바탕으로 용인 영상미디어센터 설립 시 고려해야 할 거버넌스 구축, 의사 결정권 분배체계 등을 제시했다. 더불어, 용인 미디어센터 설립을 위한 지속적인 논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첫 번째 토론자인 권칠인 감독은 미디어의 맥락을 이해하고 접근할 수 있는 능력의 필요성을 설명하고 미디어 리터러시 교육의 목적에 대해 말하며 새로운 미디어센터의 발전된 환경 대응 시스템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두 번째 토론자인 전자영 용인시의회 의원은 용인 영상미디어센터 조성 사업을 예로 들며 지역미디어센터 운영을 통해 시민들의 문화적 권리가 확보되길 강조했고 미디어 생산과 소비에 대한 교육과 논의가 이루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