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코로나19 피해 소상인 지원 나서

URL복사

5일부터 18일까지 5년 이상 운영된 소상인 음식점 점포환경개선 모집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화성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위기를 겪고 있는 소상인을 지원하고자 나섰다.

 

시가 준비한 사업은 2가지로 ▲자영업 리뉴얼 오픈 프로젝트(점포환경개선) ▲청년 소상인 세무지원이다.

 

먼저 자영업 리뉴얼 오픈 프로젝트(점포환경개선)는 관내에서 5년 이상 음식점을 운영 중인 소상인 30개 업체를 선정해 최대 300만 원까지 점포환경 개선비용을 지원한다.

 

지원분야는 간판, 인테리어, 상품진열개선 3가지로 이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청년소상인 세무지원 사업은 관내 집합금지 또는 영업제한 업종 사업장을 운영 중인 만 39세 이하 청년 소상인에게 세무신고 대리 수수료(부가가치세, 종합소득세) 비용을 최대 10만 원까지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는 6일 9시부터 10월 31일 24시까지 온라인을 통해 모집하며, 총 2,400개 업체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향순 소상공인과장은 “이번 사업이 조금이나마 소상인의 어려움을 덜어줄 수 있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책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각 지원사업에 대한 필요서류와 자격요건 등 세부사항은 화성시청 홈페이지 시정알림방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