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경기도교육청, 교실형 안전체험시설 운영 지원 계획 수립

URL복사

도내 교실형 안전체험시설 이용 활성화, 지역 거점시설 역할 확대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도내 교실형 안전체험시설 이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2022년도 교실형 안전체험시설 운영 지원 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교실형 안전체험시설은 학교 유휴 교실을 활용해 안전 교육과 재난 상황 체험, 실습 등을 제공하는 시설로 현재 도내 5개 지역, 8교에서 교실형 안전체험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교실형 안전체험시설 운영을 활성화하고, 지역에서 교실형 안전체험시설의 역할을 확대하기 위해 운영 지원 계획을 마련했다.


지원 계획 주요 내용은 ▲1교당 예산 500만 원 지원, ▲우수 운영 기관·유공자 표창 수여, ▲지역 안전체험시설 참여 협의체 운영 지원, ▲시설 운영 전담인력 역량 강화 지원 등이다.


특히, 도교육청은 인근 학교 학생, 교직원, 학교 밖 청소년, 지역주민 누구나 시설을 이용할 수 있도록 교실형 안전체험시설 개방을 확대하고, 지역 안전체험시설 간 교류를 확대해 다양한 체험형·온라인 안전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학교안전기획과장은 “교실형 안전체험시설은 교통·재난 안전·응급 처지 등 살면서 꼭 알아야 할 안전 지식을 배우고 훈련할 수 있는 교육 시설”이라며 “교실형 안전체험시설이 우수한 안전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안전 문화를 선도하는 지역 거점 시설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교육청은 지난 2019년부터 희망 학교를 대상으로 교실형 안전체험시설을 설치·지원해왔으며 현재 시설 운영교는 ▲파주 와석초, ▲수원 정자초, ▲수원 율현초, ▲포천 일동초, ▲양주 백석초, ▲파주 금촌초, ▲양주 덕정초, ▲화성 능동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첨단기술로 ‘안전한 공공버스’ 만든다” 경기도, 현대모비스와 협력체계 구축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와 현대모비스, 경기연구원이 ‘뇌파 기반 운전상태 모니터링 시스템 도입’ 등 고속·장거리 운행 공공버스의 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공동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2일 오후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조성환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허성관 경기연구원 이사장과 이 같은 내용의 ‘The 안전한 공공버스 실천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공동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과학적인 헬스케어 기술을 적용한 신개념 버스 안전관리 시스템을 도입, 획기적인 교통사고 감축을 도모해 안전운행과 도민들의 편안하고 안전한 출퇴근길을 보장하는 데 목적을 뒀다. 이를 위해 도는 먼저 현대모비스가 개발 중인 ‘뇌파 기반 운전자 상태 모니터링 시스템’을 도내 공공버스에 보급·확대하기로 했다. 이 시스템은 이어셋형 뇌파센서를 통해 운전자 뇌파를 수집·분석, 운전자의 주의력, 피로도, 스트레스를 실시간 모니터링해 졸음운전 또는 부주의 시 시각·청각·촉각 알림(경고) 기능을 제공해 사고를 예방하도록 돕는다. 특히 운전자와 관리자에게 주기별 「운행결과 리포트」를 제공함으로써 과학적 데이터에 근거한 안전 운행계획을 수립,


문화예술

더보기
배우 김지수·박하선 등 스타 15인, 장기 이식인 위해 목소리 기부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사랑의장기기증운동본부가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 지원으로 뇌사 장기 기증자에게서 장기를 이식받아 새로운 삶을 살아가는 이식인들의 감사 편지를 배우,가수,성우 등 스타 15인의 목소리를 통해 국내 최초로 오디오북으로 제작했다고 밝혔다. 생후 78일 만에 담도 폐쇄라는 질병으로 간 이식 대기자에 이름을 올려야 했던 김리원 양의 어머니 이승아 씨(34세)는 편지에서 '기증인의 고귀한 생명 나눔 덕분에 아이가 건강히 자라 벌써 6살이 됐다'며 '아이가 기증인의 사랑을 잊지 않도록 누군가의 숭고한 사랑으로 이식을 받았다는 사실을 계속해서 이야기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씨의 편지를 낭독하며 오디오북 목소리 기부에 참여한 배우 하재숙 씨는 절절한 사연에 눈물을 흘리며 '태어난 지 갓 두 달을 넘긴 딸이 아프다는 사실에 부모 마음이 어땠을지 처음 편지를 읽으면서는 눈물이 났다'며 '기증인의 사랑 덕분에 건강을 되찾은 리원이의 이야기를 기증인 유가족들께 따뜻하게 잘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 하재숙 씨 외에도 장기 이식인 감사 편지에 '목소리 재능 기부'로 함께한 이들은 장기 기증 희망 등록에 참여해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