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2022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 1R] 송가은, 단독 선두

URL복사

 

(뉴스인020 = 김민석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NH투자증권 레이디스 챔피언십에서 송가은 선수가 첫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송가은은 경기도 용인 수원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1개로 8언더파를 쳤다.


공동 2위 최은우와 황유민에 1타 앞선 단독 선두에 자리했다.


송가은은 데뷔 시즌이었던 지난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는 등 상금 랭킹 13위, 대상 포인트 16위에 오르며 생애 한 번뿐인 신인왕을 차지했다.


올 시즌에는 최근 3개 대회 연속 컷 탈락하는 등 부진한 모습을 보였는데, 분위기 반전의 계기를 마련하며 통산 두 번째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됐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토종자원 중요성 홍보 위해 ‘토종 벼 모내기’ 시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는 토종자원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6일 오후 평택시 고덕면 소재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서 ‘토종 벼 모내기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과 김충범 경기도 농정해양국장 등 직원 20여 명이 참석해 토종 보리벼 등 3종을 직접 논에 옮겨 심는 모내기 시연을 펼쳤다. 모내기 시연과 함께 토종 종자 전시실과 테마정원 설치 현장 견학도 이뤄졌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토종 종자는 오랜 기간 지역 환경에 적응된 유전자원으로 다양한 식감·영양 등 특수성이 증명되고 있어 향후 잠재적 가치가 높다”며 “기후, 환경과 식생활 변화로 국내 토종자원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경기도 토종자원을 보존하고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식재한 토종 벼 중 보리벼는 출수기에 분홍색 긴 까락(벼나 보리에 있는 것과 같이 싸개껍질이나 받침껍질의 끝부분이 자라서 털 모양이 된 것)으로 아름다운 논 경관을 연출한다. 쫄장벼는 작은 키로 짧은 이삭에 낟알이 촘촘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토종 벼는 과거에는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많이 생산했지만, 지금은 소수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