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경기도일자리재단 공익법인 지정. 기부금 활용한 서비스 확대 추진

URL복사

기획재정부 고시 제2021-3호에 공익법인 신규 지정 단체로 명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일자리재단이 기부금을 기탁받을 수 있는 공익법인(구 ‘지정기부금단체’)으로 지정돼 일자리 사업 추진을 위한 보다 포괄적인 재원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


재단은 기획재정부 고시 제2021-3호에 의해 2021년 1월부터 2023년 12월까지 3년간 공익 목적 기부금을 기탁받는 공익법인으로 지정됐다고 8일 밝혔다.


앞서 재단은 지난해 7월 자체 재원 확보 방안 마련을 위한 회계·세무 외부전문가 자문회의를 진행했다. 회의에서는 도 위탁금 외에 지속적인 사업 추진을 위한 재원마련 방안에 대해 논의한 뒤 2021년 1분기를 목표로 공익법인 지정을 추진해 왔다.


재단은 공익법인 지정에 따라 기존 재원확보를 통해 추진된 일자리 사업 외에도 독창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으로 도민을 위한 일자리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제윤경 경기도일자리재단 대표이사는 “재단이 수탁받은 기부금을 활용해 한정적인 재원으로 보다 폭넓고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개인, 단체, 기업이 후원한 기부금을 적극 활용해 새로운 일자리 유형 창출, 일자리 취약계층 지원 등으로 보다 많은 도민들이 재단의 일자리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보수 및 증축’ 사업 도비 5억 원 확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진용복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용인3)과 남종섭 교육행정위원장, 김민기 국회의원이 원팀이 되어 추진했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 리모델링’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게 되었다. 용인시 기흥구 구갈동에 위치한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의 보수와 증축을 위한 총사업비 27.2억 원 중 지난해 12월 도비 19억 원을 확보한 데 이어 추가 소요 예산 8.2억 원 중 5억 원을 이번에 경기도지사 특별조정교부금으로 확보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이에 용인시는 ’22년 9월 완공을 목표로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진 부의장은 “그동안 여러 가지 불편한 점이 많았던 구갈다목적복지회관을 기존 2층에서 3층으로 증축하고 이동약자를 위한 장애인용 엘리베이터 설치와 외벽보수 등 리모델링을 통해 업그레이드된 노인 편의시설 제공으로 지역주민의 복지 향상을 기대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용인시와의 긴밀한 협의를 통해 원팀으로 추진했던 사업이 지체되는 일이 없도록 마무리까지 꼼꼼히 챙기겠다”며 “경기도의회에서도 초고령시대 환경에 어울리는 맞춤형 노인복지정책에도 관심을 갖고 다양한 방안을 찾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