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단원보건소, VR체험관 운영

URL복사

약물사용 청소년 치료 프로그램 기반…지역주민 대상 확대 운영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안산시 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다음달부터 알코올·약물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가상현실(VR)을 통한 인지재활프로그램을 운영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2019년 ‘나눔과 꿈’ 사회복지 공모사업을 통해 6천800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받아 지난해 약물 고위험 청소년을 대상으로 가상현실치료 프로그램 사업을 실시해왔으며, 올해 약물중독 고위험군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확대 운영하게 됐다.


가상현실 프로그램은 ▲약물교육 및 단약 동기강화 단계 ▲내면 문제 다루기 ▲미래를 위한 변화준비 단계로 구성되며, 약물중독 고위험군 대상의 심리 치료 효과와 약물문제 회복이 기대되는 프로그램이다.


한편 안산시중독관리통합지원센터는 향후 유관기관과 체험 대상자 연계 등 협력해 나갈 계획이며, 본 시행에 앞서 이달 동안 중독 유관기관 사업 실무자 대상 간담회를 총 3회 실시했으며, 사업설명 및 VR체험으로 활용방안을 다각도로 논의했다.


단원보건소 관계자는 “VR 가상현실 치료는 음주 고위험 가상현실 경험을 통해 기존의 치료방법에 어려움을 느끼는 경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상원, 경기도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2021년 혁신형 마케팅 6개소, 상인동아리 20개소 선정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경상원)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혁신형 마케팅 공모사업’ 6개소와 상인 조직력 강화를 위한 ‘경기도 상인동아리 운영사업’으로 20개소를 선정했다고 4일 밝혔다. ‘전통시장 혁신형 마케팅 공모사업’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회에서 직접 제안한 상권 특색 및 지역자원과 연계한 아이디어 현실화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상품개발, ▲스토리 발굴, ▲경품행사 등 시장당 최대 5천만원의 마케팅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산본로데오거리상점가는 혁신형 마케팅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지역화폐(군포愛머니)를 이용한 영수증 지참 시 지역화폐 2만원 충전 이벤트를 운영함으로써 총 2,000명이 참여하는 등 큰 성과를 거두었다. 올해는 전통시장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수 있도록 비대면 방식의 마케팅 아이디어를 적극 운영하여 타 전통시장에 본보기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경기도 상인동아리 운영사업’은 전통시장 및 상점가 상인조직 간 네트워킹 및 단결력 강화를 위한 동아리 활동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신장전통시장에서는 메이크업 및 네일아트 동아리를, 발안만세시장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