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첫 주장, 첫 수비형 미드필더...고은빈의 성장

URL복사

 

(뉴스인020 = 김민석 기자) 고은빈(울산현대고)은 여자 U-16 대표팀에서 처음 맡게 된 것이 많다. 주장이라는 중책, 그리고 수비형 미드필더라는 새 포지션이다.


여자 U-16 대표팀은 3일부터 파주NFC에서 올해 첫 국내 소집훈련을 진행 중이다. 9월 예정된 2022 AFC U-17 여자 아시안컵 1차 예선을 대비해서다. 5일간 진행되는 이번 훈련에서 고은빈은 주장이라는 중책을 맡았다. 그간 소속팀에서는 주장을 맡은 적이 없었던 고은빈은 “확실히 책임감이 많이 따른다”며 완장의 무게를 실감했다.


6일 열린 충의중 남자축구부와의 연습경기 1경기에 출전한 고은빈은 중원에서 동료들을 지휘하고 다독이며 제몫을 해내기 위해 애썼다. 다소 아쉬운 전반전을 마친 뒤 김태엽 감독은 선수들끼리만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만들었고, 고은빈은 가장 먼저 나서 이야기를 꺼내며 주장의 면모를 보였다.


고은빈은 “우리가 너무 급한 것 같다고, 긴장을 풀고 천천히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밝혔다. 5-5 무승부로 경기를 마친 것에 대해 그는 “전반전에는 우리 플레이를 잘 펼치지 못했지만 후반전에 감을 찾아서 만회할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도 후반전에 잔 실수를 하지 않으려고 더 신중하게 플레이했는데, 전반전보다는 괜찮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수비형 미드필더라는 새 포지션을 수행하는 것 또한 고은빈에게는 도전이다. 고은빈은 울산현대청운중 소속이었던 지난해에도 김태엽호에 발탁됐는데, 김태엽 감독이 그에게 수비형 미드필더를 맡긴 것이다. 고은빈은 원래 중앙 공격수가 주 포지션이고, 이전까지 수비형 미드필더로 뛴 적이 없었다.


고은빈은 “감독님이 나를 좋게 봐줘서 기회를 만들어 준 것인 만큼 감사한 마음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며 새 포지션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오히려 공격수보다 더 마음이 가는 것 같다. 원하는 플레이를 자유롭게 할 수 있고, 뒤에서 바라보며 동료들에게 말을 많이 해줄 수 있어서 좋다”고 밝혔다.


포지션이 바뀌면서 새로운 롤모델도 생겼다. 미국 여자 국가대표팀의 줄리 얼츠다. 미국의 2015, 2019 FIFA 여자 월드컵 우승을 함께한 투지 넘치는 중앙 미드필더다. 고은빈은 “감독님이 좋아하는 선수라고 말씀해주셔서 영상을 찾아봤는데 정말 멋지다. 영상을 자주 보면서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수비형 미드필더로서의 성장을 다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전남, 새로운 미래로 도약하기 위한 공동 다짐위해 합의문 서명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와 전라남도가 양 지역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상호 정책 공유와 공동연구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일 전남도청에서 김영록 전남도지사,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박재영 광주전남연구원장과 함께 두 지역의 새로운 미래를 준비하기 위한 상생발전을 다짐했다. 특히 도민의 건강권과 직결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공동 대응은 물론 재정분권 등과 같은 지역현안에 대한 공감대도 형성했다. 주요 합의사항은 ▲경기도 내 학교급식에 전라남도 친환경 농산물 공급 확대 ▲실질적 재정분권 강화를 통한 자주재원 확충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공동대응 ▲해양쓰레기·폐기물 저감 공동노력 ▲경기 ‘디지털뉴딜 AI 엑스포’ 및 전남 ‘NEXPO in 순천’ 성공적 개최 지원 ▲경기도와 전남도의 미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양 연구원 간 공동연구 추진 등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대한민국의 균형발전 문제는 심각한 과제로 지방은 인구가 감소하고 산업경제투자가 줄어들고 소멸의 위기를 얘기하는 반면 수도권은 지나친 집중으로 과밀을 넘어서 폭발을 걱정해야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됐다”며 “심각한 부동산 투기문제도 수도권 집중과 관련 있다


문화예술

더보기
김이나·이승윤·이동진, 시디즈와 라이브 토크 이벤트 ‘#앉아서만나요’ 진행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퍼시스그룹의 의자 전문 브랜드 시디즈가 7월 말부터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시디즈 앰배서더와 실시간 소통하는 라이브 토크 이벤트 '#앉아서만나요'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앉아서만나요' 이벤트는 '의자 위, 인생은 진행 중' 캠페인 중 하나로, 개개인의 다양한 의자 위 인생 이야기를 나누면서 서로 공감하고 응원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벤트는 사전 응모한 '의자 위 이야기' 사연을 바탕으로 시디즈 앰배서더인 김이나 작사가, 가수 이승윤, 이동진 영화평론가와 라이브 방송에서 이야기를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여 방법은 23일까지 이벤트 페이지에서 사연을 작성하고 내가 앉고 싶은 의자, 함께 이야기를 나누고 싶은 앰배서더 등을 선택한 뒤 응모용 이미지를 다운받아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리면 된다. 시디즈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진행되는 온체어 라이브 토크 '#앉아서만나요'는 △7월 29일 오후 8시 작사가 김이나와 뮤지션 이승윤 △8월 4일 오후 8시 영화평론가 이동진 편으로 총 2회 진행된다. 이벤트 참여자를 대상으로 풍성한 경품도 마련했다. 시디즈 앰배서더가 선정한 '기억에 남는 이야기'의 주인공 총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