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자동차클러스터 투명하고 공정한 개발방향 재강조

URL복사

사업계획, 수익발생 구조, 개발이익 활용 등 대장동지구와 확연히 달라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평택시는 13일 평택 자동차클러스터 사업과 대장동지구 개발사업이 유사하다는 일부 언론보도는 사실 무근이며,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할 것이라는 기본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언론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대장동지구는 공공시설을 제외하고 대부분 주거용지로 계획된 것에 반해 평택 자동차클러스터는 자동차 관련 복합단지 조성을 위한 목적으로 한다.


개발이익은 조성원가에 5%로 제한하고 가처분 면적 50%이상을 산업시설용지로 조성하도록 정하고 있다.


자동차 클러스터 사업예정지 인근 지역에 분양중인 포승BIX 산단의 경우 산업시설용지 분양가(평당 159만원)가 저렴하게 형성되어 있어 향후 자동차 클러스터 산업시설용지 분양가가 높게 형성될 경우를 대비하여 산업시설용지 외 매각 수익의 재투자를 통한 분양가 인하 등 개발이익에 대한 다각적인 활용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와 같이 평택 자동차클러스터는 대장동지구 개발사업과는 근본적으로 확연히 다르다는 것을 재차 강조하며 유감스럽게도 자동차클러스터 공모사업은 접수마감일인 10월 12일 사업계획서가 한 건도 제출되지 않았고 시는 앞으로 적정한 시점에 민간사업자 선정을 위한 재공고를 실시할 예정이며, 향후 추진되는 재공고 및 심사에서도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거쳐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공모에 응한 민간사업자도 없는 상황인데 지나친 의혹제기는 평택시의 명예훼손, 기타 다른 의도가 있다고 밖에 볼 수 없다며, 평택 자동차클러스터와 관련된 일부 언론사의 계속적인 허위사실 유포 및 추측성 의혹 보도로 인해 시 행정의 신뢰가 실추될 우려가 있어 유감을 표하는 바이고 이런 보도가 지속될 경우 해당 언론사에 대한 법적 조치 등 강력히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오진택 의원, 무송회전교차로에 보도설치 민원해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부위원장 오진택의원(더민주, 화성2)은 오늘 13일 경기도의회 화성상담소에서 경기도 건설국 도로안전과와 화성시청 도로관리과 관계자들과 함께 지속적으로 건의되고 있는 민원을 해결하는 자리를 가졌다. 이번에 논의된 민원 내용은 3방도(남양~구장간 신도로)가 개통됨에 따라 시도 15호선으로 변경된 도로에 보도가 없는 회전교차로로 변경한 이후 지역주민들은 수년간 위험한 보행에 많은 불편을 겪어오며 지속적인 민원을 제기해 왔으나 예산이 없다는 이유로 설치를 못하고 있었다는 것이었다. 이에 오진택의원(더민주, 화성2)은 지역대표인 김을기이장과 새마을지도자의 애로사항을 듣고 담당 관계자들과 함께 현장을 방문하여 주변에 공장이 많고 그로 인해 대형차의 통행량도 많으며 밤에는 가로등조차 없어서 많이 위험한 지역임을 확인했다. 오진택의원(더민주, 화성2)은 담당 관계자들에게 보행자의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환경 확보와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행정 능력을 발휘하여 하루빨리 예산을 확보해서 조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요청하였고 담당 관계자들은 순차적으로 진행하다 보니 늦어진 것이라며 내년 1차 추경예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