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2024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 1R] '4연패 도전' 박민지,1R 선두…이예원 3위

 

(뉴스인020 = 김민석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강자 박민지가 지난 3년 연속 정상을 지켜 온 대회인 셀트리온 퀸즈 마스터즈(총상금 12억 원)에서 첫날 8언더파를 몰아치며 4회 연속 우승을 향한 청신호를 켰다.

 

박민지는 7일 강원도 양양 설해원의 더레전드코스(파72·6천652야드)에서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9개를 잡고 보기는 하나로 막아 8언더파 64타를 쳐 단독 선두에 올랐다.

 

KLPGA 투어 통산 18승의 박민지는 이번 대회에서 '단일 대회 4연패'라는 대기록 도전에 나섰다.

 

2021년과 2022년, 지난해 이 대회를 연이어 제패하며 고(故) 구옥희 전 KLPGA 회장과 박세리, 강수연, 김해림에 이어 역대 5번째로 '단일 대회 3회 연속 우승' 기록을 세웠고, 올해도 정상에 오르면 선배들을 앞질러 최초의 고지를 밟는다.

 

올해는 아직 우승이 없는 박민지는 최근 2개 대회 연속 톱10(E1 채리티오픈 공동 3위·Sh수협은행 MBN 여자오픈 6위)에 진입하며 컨디션을 끌어 올렸고, 큰 관심 속에 나선 이번 대회 첫날 기세가 더 치솟았다.

 

이날 티샷은 단 한 번도 페어웨이를 벗어나지 않았고, 그린도 두 차례만 놓친 박민지는 경기 초반 10∼13번 홀 연속 버디를 비롯해 맹타를 휘두르며 코스 레코드 타이 기록을 세웠다.

 

이어 이예원과 황유민 등 10명이 공동 3위(4언더파 68타) 그룹을 이뤘다.

 

지난주 Sh수협은행 MBN 여자오픈에서 정상에 올라 이번 시즌 3승에 선착한 이예원은 박민지, 황유민과 같은 조 경기에서 선전하며 2개 대회 연속 우승 도전을 무난하게 시작했다.

 

지난해 이 대회에서 박민지에게 연장전에서 패배해 준우승했던 이예원은 이번 시즌 다승뿐만 아니라 상금(6억 4천463만 원)과 대상(249점) 부문에서도 1위를 달리며 박민지와 더불어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