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원, “부실 건설업체 뿌리 뽑자”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수원시의회 조명자 의원(더불어민주당, 세류1·2·3·권선1동)은 14일 복지안전위원회 회의실에서 진행된 안전교통국 2022년도 주요업무계획 보고 청취 자리에서 “페이퍼컴퍼니 건설업체에 대한 관리·감독을 철저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조 의원은 “시가 발주하는 공공시설 공사 중 공사금액이 1억이 넘어가는 공사는 경기도 내 입찰이나 전국 입찰로 진행되는데, 낙찰 받은 사업장이 공사대금의 일부를 받고 부적정하게 하도급을 주게 돼 부실공사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고 꼬집었다.


이어 조 의원은 2019년 하반기에 준공한 모 시설의 경우를 사례로 들며, “전국 입찰로 낙찰된 업체에서 하도급을 주고 공사를 진행해, 장마철만 되면 누수로 많은 애로를 겪고 있다. 하도급은 물론, 입찰방식의 문제점이 여실히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내 전문건설업 등록업체가 1,000개가 넘고 등록업종도 1,500개에 이르지만, 이중 페이퍼컴퍼니 업체가 있어 건실하게 일하는 업체가 피해를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광역급인 수원특례시로 출범한 만큼 이에 걸맞게 입찰 금액의 상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이런 개선사항은 부실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방법”이라며, “중앙정부에서의 심도 있는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조 의원은 “시에서는 블랙리스트를 작성하여 입찰에 응시하지 못하게 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것”을 당부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지능형 융합기술 시제품제작소’ 특성화고 지원 확대…청년 맞춤형 전방위 지원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는 올해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에서 추진중인 ‘지능형 융합기술 시제품제작소’ 사업 가운데 하나인 특성화고/마이스터고 지원사업을 확대한다고 20일 밝혔다. 지난해 시작한 ‘지능형 융합기술 시제품제작소’는 융기원내 3대 핵심기술(인공지능·사물인터넷·빅데이터) 관련 우수 연구진과 연구 인프라를 활용해 기업에서 해결할 수 없는 딥테크(deep tech. 최첨단 기술을 통칭하는 말로 인공지능, 블록체인 등이 해당됨) 개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원천기술 상용화를 위해 아이디어 단계부터 기술 컨설팅, 시제품 제작, 성능평가에 이르기까지 제품 개발 모든 단계를 지원한다. 융기원은 지난해 성과를 바탕으로 올해 한층 강화된 시제품 고도화를 지원한다. 기존 1차년도 지원기업 중에서 우수사례를 선정해 2차년도 스케일업(성장)을 위한 시제품 개발, 제품의 신뢰성 분석/성능평가 등을 통해 제품 양산화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특성화고/마이스터고의 중견 기술인력 양성과 창의적인 융합형 인재양성을 돕기 위해 ‘특성화고 연계 프로그램’을 확대한다. 현재 북부 1개교, 남부 3개교에서 운영하던 프로그램을 추가로 동북부 지역 특성화고/마이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