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독거어르신 집중 모니터링

URL복사

코로나 장기화로 위기 우려 있는 독거어르신들의 정상적인 삶의 회복 지원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군포시 광정동은 지난 4월부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들로 독거어르신 결연 모니터링팀을 구성해 독거어르신들에 대한 집중적인 모니터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사회와의 교류 차단이 심해진 독거어르신들에 대한 정서적 도우미 활동을 통해 어르신들의 정상적인 삶의 회복을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협의체 위원들은 결연을 맺은 독거어르신 가구를 방문해, 정서적 치유와 치매예방 놀이활동 등 어르신들의 활기찬 삶을 유도하고 응원하면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이에 앞서 지난해부터 주몽종합사회복지관과 함께 코로나 장기화로 위기상황에 처할 수 있는 대상자를 발굴해 2:1 결연을 맺어 집중 모니터링을 해왔다.


매월 복지관 사회복지사와 함께 결연을 맺은 대상자를 방문해, 정서와 건강, 환경 변화 등을 세심하게 살피는 등, 민간 사례관리자로서의 역량을 키워왔다.


당초 어르신들과의 서먹서먹한 관계 등이 우려됐으나, 한발 한발 가까이 접근하면서 어르신과의 거리가 좁혀지고 사소한 얘기부터 걱정꺼리까지 공유하게 됐으며, 앞으로는 적극적으로 문제해결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하는 중간적 민간 사례관리자의 역할도 수행할 예정이다.


윤종호 광정동장과 한미영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장은 “앞으로 지역주민의 참여 확대로 마을 안전체계망을 구축하고 민·관이 협업해서 마을지킴이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