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여성운전자 운전미숙 저수지 보호휀스를 넘어 돌진 차량 전복 사고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18일 한 여성 운전자 저수지보호 휀스를 넘어 돌진 차량이 전복하는 사고를 냈다.

 

오전 08시께 30세 여성 운전자가 운전미숙으로 화성시 송산동 소재 송산 저수지 차량전복사고가 발생했다.

 

이날 영하의 날에 얼어붙은 저수지우회도로를 돌면서 운전미숙으로 인하여 그대로 저수지보호 휀스을 넘어 곧바로 추락하는 차량전복 사고가 이어졌다. 운전자는 차가운 얼음물 속에서 다쳐서 꼼짝을 못 하는 상황이 되었으며 다행히 119 신고 출동한 대원들의 긴박한 상황에서 여성은 구조되어 병원으로 후송됐다.

 

한편 119구조대원은 운전자는 생명은 지장이 없다. 정말 차가운 얼음 속 운전자가 갇혀 있어. 이른 시간 빠른 구조가 필요한 상황이라 정말 힘들었다 다행히 크게 다치진 않아 보여 다행이라 생각하며 특히 겨울철에는 급경사 급커브는 조심해서 운전해야지 생각만 해도 아찔한 대형사고로 이어질 뻔했다며 이만하길 정말 운이 좋았다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제5회 국회-경기도의회 정책 간담회 주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김명원)는 14일 경기도의회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5회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간 정책·현안 공유 및 소통 시스템 구축을 위한 정책 간담회를 주최하였다. 이날 간담회의 주요내용으로 건설과 교통 분야의 경기도의회 의제(건의)를 중심으로 국비 확보 및 입법화를 추진하기 위한 논의와 경기도 주요 현안을 국회에 건의 및 향후 국회와-도의회 간 협력체계 구축을 다루었다. 인사말씀에서 조응천 국토위 간사는 “경기도의 인구가 늘어나는 만큼 도민의 불편도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활발한 정책에 대한 논의로 국회와 도의회가 소통하고 협력한다면 도민의 삶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지 않을까 생각 한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명원 위원장은 “건설교통 분야는 중앙과 지방의 유기적인 협력 없이는 해결이 어려운 부분이 많기 때문에 오늘 이 자리가 국회와 도의회가 소통과 협력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가 제안한 분야는 택지개발지구의 페이퍼컴퍼니 단속문제, 국가지원지방도 건설사업 국비의 용도, 하천과 계곡 불법영업행위 근절 방안, 광역버스 준공영제 국고부담 5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