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어르신, 집에서 진료 받으세요'

URL복사

의사가 직접 방문해 만성질환관리, 검사, 처치, 건강교육까지 제공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화성시는 수술이나 질환으로 거동이 어려운 이들을 위해 화성시가 ‘방문진료 시범사업’을 운영해 눈길을 끌고 있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 ‘노인돌봄전달체계 개편 시범사업’을 운영 중인 시는 지난 6월부터 거동이 불가능한 65세 이상 어르신을 대상으로 방문진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해당 서비스는 관내 의료기관 의사가 직접 대상 가구를 방문해 ▲건강상태 확인 ▲만성질환 관리 ▲검사 ▲처치 ▲건강교육 등을 제공한다.

 

또한 해당 가정의 상황에 따라 보건소 방문간호 서비스와 집안 내 낙상예방을 위한 주택개조 서비스, 맞춤형 복지 서비스도 연계가 가능하다.

 

진료비는 일반 건강보험가입자 및 피부양자는 30%, 차상위계층과 의료급여 수급자는 5~10%의 본인 부담이 발생한다.

 

박민철 복지국장은 “지난 석 달간 35명의 어르신이 이용해 대상자뿐만 아니라 보호자의 만족도 역시 높았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어르신이 지역 내에서 보건, 요양, 일상생활, 주거까지 통합 돌봄으로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학교비정규직노조 초등보육전담사 분과 면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옥분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은 8일 교육행정위원실에서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경기지부 초등보육전담사 분과장 등과 면담을 갖고, 교육부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방안에 따른 초등보육전담사 근무시간 확대와 현재 단시간 근로자에게 적용되고 있는 교통비, 식비, 명절상여금 등의 차등지급에 따른 차별 해소를 논의했다. 이날 면담에서 초등보육전담사 분과장은 “교육부는 지난 8월초 초등돌봄교실 질 개선 및 돌봄업무 체계화를 위해 ‘초등돌봄교실 운영 개선 방안’을 발표하면서 학부모의 수요를 고려하여 돌봄 운영시간을 19시까지 확대 추진할 것을 발표하였고, 확대에 따른 인건비, 운영비 지원계획도 발표했다”고 말하고, “이에 경기도교육청도 교육부의 정책방향에 맞추어 초등돌봄교실 운영 확대에 대한 논의가 필요한 상황이고, 이를 통해 학생과 학부모의 만족도를 높여야 하지만 아직 논의조차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며 학생과 학부모를 위한 초등돌봄교실 확대를 건의했다. 이어 분과장은 “현재 경기도교육청은 교육공무직원의 수당 지급에 있어 1일 8시간 근로자를 기준으로 정하여 단시간 근로자의 경우엔 시간에 비례에 수당을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