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 오산시 대원동에 후원품 등 기탁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오산시 청호동에 소재한 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 원생과 교직원들이 25일 독거 어르신에게 전달해달라며 124만원 상당의 약과, 두유, 견과류와 김장김치를 대원동에 기탁했다.


이날 기탁받은 성품과 김치는 청호행복주택에 거주하는 저소득 독거 어르신 25명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청호행복주택 관리동에 위치한 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은 작년 성금 기탁에 이어 올해도 나눔을 실천한 가운데 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과 오산청호LH2단지 주거행복지원센터가 함께 개최한 바자회 수익금으로 후원품을 마련했다. 또 어린이집 앞 텃밭에서 원생과 교직원들이 직접 키운 배추 등을 이용해 김장김치를 준비했다.


박지영 시립청호행복어린이집 원장은 “아이들이 순수한 마음으로 준비한 작은 정성이지만 독거 어르신들께 조금이나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아이들이 이번 경험을 통해 나누고 베푸는 마음을 배우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모천우 대원동장은 “아이들의 따뜻한 마음으로 마련한 소중한 성품을 기탁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독거 어르신께서 따뜻한 연말연시를 보내시는 데 큰 보탬이 되도록 잘 전달하겠다”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 EU, 5일(일)부터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및 가격상한 제재 시행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EU 이사회는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제재가 개시를 이틀 앞둔 3일(금) 러시아 석유제품 가격상한제 도입에 최종 합의, 5일(일)부터 동시에 시행했다. 석유제품 가격상한제는 앞선 원유 가격상한제와 마찬가지로 상한가격 이상의 러시아 석유제품에 대한 보험, 운송 등의 서비스 제공을 금지하는 방식으로 시행되며, EU의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제재와 함께 5일(일)부터 발효된다. 폴란드 및 발트 회원국이 낮은 수준의 석유제품 상한가격 설정 및 러시아 원유 상한가격 조기 재조정을 요구함에 따라 석유제품 가격상한제에 대한 최종 합의가 다소 지연됐다. 합의된 상한가격은 디젤, 항공유 등 원유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제품의 경우 배럴당 100달러, 연료용 석유 등 원유 가격보다 낮은 제품의 경우 배럴당 45달러로 설정됐으며, 동 상한가격은 3월부터 2개월 마다 재검토를 거쳐 변경될 수 있다. 현재 디젤*의 국제가격은 약 배럴당 120~130달러 수준으로, 배럴당 100달러로 설정된 석유제품 가격상한제에 따른 러시아 수출 수익에 대한 즉각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전 EU는 전체 디젤 수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