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사회 통합‧소통’이끈 시흥시대야종합사회복지관, 20주년 개관 맞이 행사 마련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시흥시는 12월 1일 대야종합사회복지관(관장 고일웅)의 개관 20주년을 맞아, 한 해 동안 후원과 지원 활동에 앞장서온 주민들을 격려하는 ‘사랑나누미 축제’를 대야복지관 5층 강당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시 관계자를 비롯해, 복지관 운영법인 이사장 등 관계자, 송미희 시흥시의회 의장, 문정복 국회의원, 지역주민 등 120여명이 참석해, 20주년을 기념하는 공연 및 기념 영상을 관람하며 뜻깊은 시간을 함께했다.


지역사회와 20년을 함께해온 대야복지관은 시흥시에서 세 번째로 문을 연 종합사회복지관이다. 대야동, 신천동, 은행동, 과림동에 마을복지 제공기관의 역할을 하며, 지역사회 복지공동체 구현에 앞장서 온 모범적인 복지관으로 성장해왔다.


특히, 이번 기념식에서는 새로운 도약을 위한 비전 선포식을 함께하면서 대야복지관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과 실천을 위한 핵심가치를 제시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고일웅 시흥시대야종합사회복지관장은 “개관 20주년을 발판 삼아, 그간의 실천적 경험과 축적된 전문성을 바탕으로 복지 체감도를 높일 수 있도록, 지역사회 변화와 주민 욕구에 기반한 맞춤형 프로그램을 넓혀가고, 지역주민의 성장과 자립을 지원하는 종합사회복지관으로서의 기능에 더욱 충실하겠다”고 말했다.


개관 20주년 행사에 참여한 한 봉사자는 “앞으로 대야복지관이 우리 지역의 따뜻한 나눔 공동체를 만들어 가는데 앞장서길 바라고, 아동, 청소년, 노인, 장애인, 가족 모두가 행복을 누릴 수 있는 복지 활동을 더 활발히 펼쳐주길 기대한다”는 참여 소감을 밝혔다.


새로운 도약의 출발점이 된 개관 20주년을 토대로, 대야복지관은 지역사회 통합과 소통의 중심 역할을 담당하며 지방화 시대에 요구되는 주민 간의 협력과 연대를 꾀하고 공동체성을 강화하는 데 더욱 노력할 계획이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
한국무역협회 , EU, 5일(일)부터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및 가격상한 제재 시행
 (뉴스인020 = 김나현 기자) EU 이사회는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제재가 개시를 이틀 앞둔 3일(금) 러시아 석유제품 가격상한제 도입에 최종 합의, 5일(일)부터 동시에 시행했다. 석유제품 가격상한제는 앞선 원유 가격상한제와 마찬가지로 상한가격 이상의 러시아 석유제품에 대한 보험, 운송 등의 서비스 제공을 금지하는 방식으로 시행되며, EU의 러시아 석유제품 수입금지 제재와 함께 5일(일)부터 발효된다. 폴란드 및 발트 회원국이 낮은 수준의 석유제품 상한가격 설정 및 러시아 원유 상한가격 조기 재조정을 요구함에 따라 석유제품 가격상한제에 대한 최종 합의가 다소 지연됐다. 합의된 상한가격은 디젤, 항공유 등 원유보다 높은 가격에 거래되는 제품의 경우 배럴당 100달러, 연료용 석유 등 원유 가격보다 낮은 제품의 경우 배럴당 45달러로 설정됐으며, 동 상한가격은 3월부터 2개월 마다 재검토를 거쳐 변경될 수 있다. 현재 디젤*의 국제가격은 약 배럴당 120~130달러 수준으로, 배럴당 100달러로 설정된 석유제품 가격상한제에 따른 러시아 수출 수익에 대한 즉각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전 EU는 전체 디젤 수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