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전·현직 공직자와 신도시개발 자문회의

URL복사

24일, 향남종합운동장에서 현·퇴직 공직자 19명 참석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서철모 화성시장이 24일 향남종합운동장에서 신도시 개발 업무 관련 전·현직 공직자 19명을 내부자문단으로 위촉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지난 8월 정부가 ‘공공주도 3080+주택공급대책’으로 진안과 봉담 3지구를 3기 신도시에 포함함에 따라 지속적으로 성명서 발표와 건의문 전달 등으로 시민 중심 도시개발을 요구해온 서 시장이 이번엔 구체적인 대응전략 마련에 나선 것이다.


이 자리에서 참석자들은 일방적이고 획일적인 지구계획에서 벗어나 지역 맞춤형 개발 필요성을 확인하고 ▲동부권 중심 개발에 따른 지역 간 불균형 해소방안 ▲지역별 특성에 맞는 신도시와 구도심 간 상생방안 ▲기존 철도망 연계 교통 개선대책 등을 논의했다.


서 시장은 “지역을 위해 선뜻 자문위원 위촉을 승낙해 주신 퇴직 공직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기존 신도시 추진과정에서 발생했던 문제점들을 체계적으로 분석하고 전략적 대응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봉담3지구와 진안지구가 개발되면 약 12만 명이 입주해 화성시는 인구 1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오병권 권한대행, “코로나 확산세 거세지만 행정 공백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이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공공서비스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분야별 업무지속계획을 세우고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27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주요 실국장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확산 관련 경기도 업무지속계획(BCP, Business Continuity Plan)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 업무지속계획은 재해·재난 테러 등 예기치 못한 위기 발생에도 서비스가 중단되는 일이 없도록 업무의 지속성을 유지하기 위한 계획을 말한다. 오 권한대행은 “오미크론 변이 확산이 심각한 상황으로 확진자 급증에 따른 공공서비스 공백이 우려된다”며 “오미크론 유행 정도에 따라 단계별로 사회기능이 원활하게 작동할 수 있도록 기관이나 분야별 특성을 반영한 지침 수립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별·부서별 핵심업무와 그에 필요한 인력을 선정하고, 필수인력 감염 시 대체할 인력을 지정하는 등 철저한 대비를 해달라”며 “시군 및 공공기관과 협력해 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도민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불편을 최소화하는 데 만전을 기해주기 바란다”고 당부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