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배달특급, 우수 지자체 '화성' 선정…지역경제 활성화 큰힘

URL복사

화성시청서 감사패 전달식…배달특급 홍보 및 지역경제 활성화 공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배달특급 시범운영 지역 중 하나인 화성시가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감사패를 수상했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서비스 지역 중 화성시를 우수 지자체로 선정하고 감사패를 수여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오전 화성시청에서 열린 감사패 전달식에서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서비스 출시 당시 시범운영 지역으로 시작한 화성시는 배달특급을 지탱하는 매우 큰 시장"이라며 "배달특급 활성화를 위해 적극 협조해 주신 시 관계자분들과 소상공인, 소비자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서철모 화성시장은 "소상공인과 소비자를 위한 좋은 플랫폼 덕분에 우리 역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배달특급 활성화를 위해 언제든 동참할 것"이라고 전했다.

 

화성은 지난해 12월 1일 배달특급 시범운영 3개 지역 중 하나로 서비스를 개시했다. 이후 회사와 화성시는 배달특급 론칭 100일을 맞이해 기념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배달특급 활성화 방안과 개선사항을 논의하는 등 시장 안착을 위해 힘써왔다.

 

이 같은 노력으로 지난 6월 단일 지역 기준 누적 거래액 100억 원을 돌파한 뒤, 11월 1일 150억 원을 뛰어넘는 등 서비스 지역 중 가장 빠른 성장세를 이어갔다.

 

현재 4,000여 개 가맹점이 배달특급에 입점해 소비자를 만나고 있으며 누적 거래액은 약 175억 원을 기록 중이다.

 

특히 지난 7월부터는 환경보호를 위한 '배달특급 다회용기 시범사업'을 시작하며, 배달특급을 서비스 중인 도내 30개 지자체 중 선도적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약 60개 가맹점이 자발적으로 다회용기 사업에 참여해 음식을 제공 중이며, 소비자들의 늘어나는 관심에 '착한 소비'는 물론 '환경보호'라는 두 가지 가치를 실현 중이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박옥분 의원, 도시재생 의정대상, 도시재생활성화 최우수 의정상 동시 수상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박옥분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2)은 (사)도시재생협치포럼과 (사)도시재생활동가네트워크가 수여하는 ‘도시재생 의정대상’과 ‘도시재생활성화 최우수 의정상’을 동시에 수상했다. 이번 도시재생 의정대상과 도시재생활성화 최우수 의정상은 엄격한 심사를 거쳐 능동적이고 선제적인 의정활동으로 도시재생의 새로운 가치와 방향을 제시하고 협치 기반의 정책 제안에 기여한 지방의원에게 시상하는 상이다. 박옥분 의원은 “경기도의회 제10대 의원으로서 지역공동체와 사회적경제 중심의 도시재생 정책 및 지역 활성화를 위해 마땅히 해야 할 본연의 소임을 했을 뿐인데 상을 받게 되어 보람되고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역이 주도하고 협치로 일궈가는 사람 중심의 도시재생 뉴딜을 추진하기 위해, 지자체와 중앙부처, 시민단체 등 도시재생 관련 모든 주체가 함께 참여할 수 있도록 큰 관심을 기울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상은 코로나19 상황으로 별도의 시상식 없이 수상자에게 개별 전수되었다. (사)도시재생협치포럼과 (사)도시재생활동가네트워크는 전국 72개 지자체와 5개 중앙부처, 시민단체, 활동가 등으로 구성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