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당수지구 내 공원녹지, 시민이 주도해 조성한다

URL복사

수원시·LH·수원도시재단, ‘시민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공원녹지 조성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 체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수원당수 공공택지지구 내 공원녹지가 ‘시민 주도형 공원녹지’로 조성된다.


수원시와 LH(한국토지주택공사), 수원도시재단은 14일 시청 상황실에서 ‘시민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공원녹지 조성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지속가능한 도시공원녹지 사업’은 관(官)이 주도하는 일방적 공원녹지 조성 방식이 아닌, 기획단계부터 시민이 참여해 시민주도로 공원녹지를 조성하는 것을 말한다. 조성 후에는 시민협의체가 운영·관리를 담당한다.


수원당수 공공택지지구 내 공원녹지는 당수동 일원에 축구장 34개 넓이인 24만 2000㎡ 규모로 조성된다. LH는 2023년까지 공원녹지 기반을 조성하고, 2024년부터 2025년까지 시민 의견을 반영한 ‘시민의 공간’을 조성해 ‘시민 주도 관리·운영체계’를 준비한다.


2026년 이후에는 시민 주도 관리·운영 체계로 완전히 전환돼 ‘시민이 주체가 되는 공원녹지’로 자리매김하게 된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사업 추진 단계별 인허가, 심의 등 행정 절차를 지원하고, 수원도시재단은 시민 의견을 수렴할 ‘시민공동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는 등 ‘시민 참여’를 총괄한다. LH는 시민 협의체 의견과 아이디어를 반영해 공원녹지를 설계하고, 공사를 추진할 예정이다.


수원도시재단은 2월까지 ‘시민공동협의체’를 구성하고, 5월까지 공원녹지 조성 기본계획에 대한 시민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 시민 아이디어를 공모하고, 공원 운영 프로그램도 개발할 계획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김현준 LH 사장, 허정문 수원도시재단 이사장, 오기영 공원녹지사업소장 등이 참석했다.


김현준 LH 사장은 “실제로 공원을 소비하는 시민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새로운 도시공원의 첫걸음을 내딛는 의미 있는 사업”이라며 “친환경, 상생, 투명한 의사결정 등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체계가 LH 사업 전반에 도입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염태영 시장은 “시민의 일상과 직결된 녹지공간을 이용자인 시민 스스로 주체가 돼 만들고, 가꾸는 것은 ‘공원관리의 지속가능성’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시민과 함께 마음와 지혜를 모아 ‘녹지 거버넌스’의 모범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 최초로 진행되는 ‘시민과 함께하는 공원녹지 조성사업’을 LH, 수원도시재단과 긴밀하게 협력해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김장일 의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노동자들과 정담회 개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장일(더불어민주당, 비례) 의원은 지난 1월 17일, 수원시노동자종합복지관에서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노동자들과 정담회를 가졌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아동 보육‧노인 돌봄 등 사회서비스 종사자를 직접 고용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사회서비스의 질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설립되었으며, 2019년 5월부터 경기복지재단 내 시범사업단 형태로 운영되다 2020년 1월 정식으로 출범했다. 이 날 정담회는 사회서비스원 소속 노동자의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대체인력지원센터의 송정현 위원장, 김효재 분회장, 유덕희 분회장과 종합재가센터의 이영숙 분회장, 김정은 분회장이 참석했다. 사회서비스원 노동자들은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과 달리 32.4%를 기록하고 있는 비정규직 비율, △정원내인력과 정원외인력간 차별적인 복리후생비, △서비스제공인력에 대한 매뉴얼 개선 및 본부 행정직 인력 충원 등에 대해 건의했다. 김장일 의원은 “코로나19 감염 등의 위험 상황에서도 다른 이들의 일상생활이 가능하도록 대면으로 노동을 수행하고 있는 돌봄노동자들에 대한 사회적 가치를 더욱더 인정하고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