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용이동 자원봉사센터, 다문화가정에 수제청 나눔으로 온기를 전하다!

URL복사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평택시 용이동 자원봉사센터(센터장 조영희)는 가정의 달을 맞아 지난 12일 관내 다문화가정 30가구를 대상으로 수제청을 만들어 전달했다.


활동을 주관한 조영희 센터장은 “수제청을 만들어 각 가정에 전달하면서 이웃들의 안전과 안부도 살피며 의미 있는 나눔을 할 수 있었고, 일상으로 완전히 돌아가지 못해 지쳐있을 분들에게 조금이나마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정하종 용이동장은 “이번 수제청 나눔 행사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며, “모두가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가운데에 우리 지역 공동체가 힘을 모아 나눔의 따뜻함을 보여주신 것에 감사하다. 동에서도 소외된 이웃이 없는지 더욱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말했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토종자원 중요성 홍보 위해 ‘토종 벼 모내기’ 시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는 토종자원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6일 오후 평택시 고덕면 소재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서 ‘토종 벼 모내기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과 김충범 경기도 농정해양국장 등 직원 20여 명이 참석해 토종 보리벼 등 3종을 직접 논에 옮겨 심는 모내기 시연을 펼쳤다. 모내기 시연과 함께 토종 종자 전시실과 테마정원 설치 현장 견학도 이뤄졌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토종 종자는 오랜 기간 지역 환경에 적응된 유전자원으로 다양한 식감·영양 등 특수성이 증명되고 있어 향후 잠재적 가치가 높다”며 “기후, 환경과 식생활 변화로 국내 토종자원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경기도 토종자원을 보존하고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식재한 토종 벼 중 보리벼는 출수기에 분홍색 긴 까락(벼나 보리에 있는 것과 같이 싸개껍질이나 받침껍질의 끝부분이 자라서 털 모양이 된 것)으로 아름다운 논 경관을 연출한다. 쫄장벼는 작은 키로 짧은 이삭에 낟알이 촘촘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토종 벼는 과거에는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많이 생산했지만, 지금은 소수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