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문화예술재단, 김중업건축박물관 - (사)한국건축역사학회, 학술연구 업무협약 체결

URL복사

건축가 김중업 탄생 100주년 기념 국제 컨퍼런스 공동개최 및 학술연구 업무협약 체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안양문화예술재단에서 운영하는 김중업건축박물관과 (사)한국건축역사학회가 건축가 김중업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공동의 학술연구를 통한 지속적인 발전 도모를 위해 5월 13일 오후2시 김중업건축박물관 교육관에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인옥 안양문화예술재단 대표이사, 김태원 김중업건축박물관 관장, 한동수 사단법인 한국건축역사학회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김중업건축박물관 국제 컨퍼런스 공동 개최 △건축가 김중업의 학술연구 발전을 위한 장기적인 학술ㆍ인적 교류 및 홍보 △기타 상호간의 발전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박인옥 대표이사(안양문화예술재단)는 “(사)건축역사학회와 함께 김중업 선생의 건축유산에 대한 공동 학술연구를 진전시키고 이 성과를 국내외에 알림으로써 김중업건축박물관을 중심으로 한국 근현대 건축 담론을 활성화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김중업건축박물관은 학술기관과의 상호 연구협력의 기틀을 마련하고 김중업에 대한 체계적인 학술콘텐츠를 확충하여 박물관의 학술 전문성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국내외 전문 학술인력과의 유기적 연계로 국제적 역량을 증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재단과 학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건축가 김중업 탄생 100주년 기념 국제 컨퍼런스'는 가을에 개최될 예정이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토종자원 중요성 홍보 위해 ‘토종 벼 모내기’ 시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는 토종자원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6일 오후 평택시 고덕면 소재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서 ‘토종 벼 모내기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과 김충범 경기도 농정해양국장 등 직원 20여 명이 참석해 토종 보리벼 등 3종을 직접 논에 옮겨 심는 모내기 시연을 펼쳤다. 모내기 시연과 함께 토종 종자 전시실과 테마정원 설치 현장 견학도 이뤄졌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토종 종자는 오랜 기간 지역 환경에 적응된 유전자원으로 다양한 식감·영양 등 특수성이 증명되고 있어 향후 잠재적 가치가 높다”며 “기후, 환경과 식생활 변화로 국내 토종자원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경기도 토종자원을 보존하고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식재한 토종 벼 중 보리벼는 출수기에 분홍색 긴 까락(벼나 보리에 있는 것과 같이 싸개껍질이나 받침껍질의 끝부분이 자라서 털 모양이 된 것)으로 아름다운 논 경관을 연출한다. 쫄장벼는 작은 키로 짧은 이삭에 낟알이 촘촘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토종 벼는 과거에는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많이 생산했지만, 지금은 소수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