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문화재단, 시각예술분야 지역협업을 위한 걸음, 김포형 찾아가는 미술관 '함께, 전시' 참여단체 모집

URL복사

전시프로그램 제공자와 전시공간제공자 매칭 공모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김포문화재단은 2022년 찾아가는 미술관 사업 '함께, 전시'의 참여단체 모집을 지난 11일부터 김포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시작했다고 밝혔다.


찾아가는 미술관 '함께, 전시'는 재단 소장 작품을 활용하던 기존 전시에서 벗어나, 지역 미술관, 박물관, 갤러리 등 작품 소장단체의 기획 전시프로그램과 관내·외 유휴 공간 및 시민 생활공간을 활용하여 전시 특화 공간을 발굴하는 전시공간제공자 매칭하는 사업이다.


전시 공간 제공자는 공공의 이익을 목적으로 하는 공공 유휴 공간 및 시민생활공간이며, 전시프로그램 제공자는 작품을 소장하고 있는 관내 미술관·박물관, 갤러리, 대안공간 등이며, 갤러리와 대안 공간 등에서는 관내 지역작가와의 협업을 통한 기획 전시프로그램을 신청할 수 있다.


전시 공간 제공자는 5월 11일부터 17일까지, 전시프로그램 제공자는 5월 11일부터 23일까지 신청서를 접수해야 한다.


심의를 통해 선정된 전시프로그램 제공자는 선정된 전시공간에서 기획 전시프로그램을 2회, 연계프로그램을 1회 진행하는 운영금을 지원받게 된다.


김포문화재단은 찾아가는 미술관 '함께, 전시'를 통해 관내 유휴공간의 가동률을 높이고 일상의 갤러리화를 통해 전시 관람의 접근성을 높여 시각예술분야의 문턱을 낮추어 문화향유기회를 확대하고자 한다.


또한 전시연계프로그램을 통해 지역민이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전시 콘텐츠도 제공하고자 한다.

배너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토종자원 중요성 홍보 위해 ‘토종 벼 모내기’ 시연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는 토종자원의 중요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16일 오후 평택시 고덕면 소재 경기도 토종종자은행에서 ‘토종 벼 모내기 시연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오병권 경기도지사 권한대행과 김충범 경기도 농정해양국장 등 직원 20여 명이 참석해 토종 보리벼 등 3종을 직접 논에 옮겨 심는 모내기 시연을 펼쳤다. 모내기 시연과 함께 토종 종자 전시실과 테마정원 설치 현장 견학도 이뤄졌다. 오병권 권한대행은 “토종 종자는 오랜 기간 지역 환경에 적응된 유전자원으로 다양한 식감·영양 등 특수성이 증명되고 있어 향후 잠재적 가치가 높다”며 “기후, 환경과 식생활 변화로 국내 토종자원에 대한 중요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경기도 토종자원을 보존하고 가치를 홍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식재한 토종 벼 중 보리벼는 출수기에 분홍색 긴 까락(벼나 보리에 있는 것과 같이 싸개껍질이나 받침껍질의 끝부분이 자라서 털 모양이 된 것)으로 아름다운 논 경관을 연출한다. 쫄장벼는 작은 키로 짧은 이삭에 낟알이 촘촘한 것이 특징이다. 이들 토종 벼는 과거에는 경기도를 비롯해 전국 각지에서 많이 생산했지만, 지금은 소수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