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5 (수)

  • 흐림동두천 4.2℃
  • 맑음강릉 12.7℃
  • 구름많음서울 7.9℃
  • 맑음대전 9.3℃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1.9℃
  • 맑음광주 11.3℃
  • 맑음부산 14.7℃
  • 맑음고창 11.1℃
  • 맑음제주 13.9℃
  • 구름조금강화 7.8℃
  • 맑음보은 9.1℃
  • 맑음금산 9.4℃
  • 맑음강진군 12.6℃
  • 맑음경주시 10.8℃
  • 맑음거제 11.8℃
기상청 제공

경기도청

경기도-유럽, 랄록시펜 등 코로나19 치료제 국제공동연구 합의

○ 한-유럽 연구기관 간 코로나19 치료제 국제공동연구 참여의향서 체결
- 랄록시펜 등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비임상 및 임상시험 정보 교류
- EU에서 공동 컨퍼런스 제안해 공동연구 물꼬
- 경과원,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 KISTI, 돔페제약, 이탈리아 대학연합 연구 컨소시엄 등 참여
○ 경기도, “공유와 협력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앞당길 수 있을 것” 기대

URL복사

▲골다공증 치료제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와 유럽연합 지원 연구기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된 골다공증 치료제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공동연구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18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와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이하 경과원)은 유럽연합(EU)이 지원하는 슈퍼컴퓨터 기반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프로젝트(Exscalate4CoV) 대표기관인 돔페제약(Dompe Farmaceutici. S.p.A.), 동 프로젝트의 파트너인 이탈리아 대학연합 연구 컨소시엄(CINECA)과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공동참여의향서와 비밀유지협약’을 18일 맺었다.

 

한국에서는 경과원과 함께 국립보건연구원 국립감염병연구소, 슈퍼컴퓨터를 이용한 코로나19 치료약물 발굴을 수행하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 등 정부출연 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번 협약은 ‘랄록시펜’을 활용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연구 성과를 갖고 있는 유럽 측 제안으로 시작됐다. 앞서 6월 15일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한국질병관리본부와 함께 랄록시펜의 코로나19 바이러스 억제효과를 확인했다는 공동연구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양측 참여기관은 랄록시펜의 비임상, 임상시험계획 및 결과, 슈퍼컴퓨터를 통해 발굴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물질에 대한 정보 교류를 추진할 예정이다.

 

한편, 돔페제약은 이탈리아 내 450명의 임상참가자를 대상으로 랄록시펜 및 위약을 7일간 투여 후 12주간 안전성과 치료효과를 추적 관찰하는 내용의 임상 1상을 승인받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과원은 지난 10월 초 아주대의료원을 주관기관으로 경기도의료원,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등이 참여하여 랄록시펜에 대한 연구자 임상시험계획서를 식약처에 신청한 바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국과 유럽에서 각각 연구가 진행되고 있던 랄록시펜에 대한 연구가 협력체계를 갖추게 됐다”면서 “공유와 협력을 통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앞당기고 세계적 대유행의 종식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