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도, 시설 보호종료아동 자립기반 마련 위한 제도 개선안 정부에 건의

URL복사

○ 도, 사회적기업 육성법 시행지침 개정안 고용노동부에 건의
- 군 입대, 교육활동 이수 등 사회진출에 필요한 일정 시간 고려해야.
- 고용기간 제한 없는 저소득자, 북한이탈주민 등 다른 취약계층과도 형평성 문제 있어
○ 이재명 지사, 우리 사회가 보호종료아동 더 오래 보듬기 위해 노력해야

▲경기도청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가정위탁시설 등에서 보호를 받다가 만 18세가 넘으면 독립해야하는 ‘보호종료아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이들의 취업 취약계층 인정기간을 현행 5년에서 시설퇴소 후 만 34세 이하까지 연장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경기도는 지난해 12월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사회적 기업 육성법 시행지침 개정안’을 고용노동부에 건의했다고 5일 밝혔다.

 

현행 제도는 사회적기업에서 고용할 수 있는 취약계층의 범위를 보호종료 아동의 경우 ‘보호 종료 후 5년 이내’로 한정하고 있다.

 

도는 군 입대, 구직활동기간, 각종 교육활동 이수 등 보호 종료 후에도 사회진출에 필요한 일정 시간이 더 필요하다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실제 보호종료 아동이 취약계층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기간은 짧으면 1년, 길어야 3년에 불과하다며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도는 또, 현행 제도가 다른 취약계층과의 형평성 부분에서도 문제가 있다는 입장이다. 사회적기업 업무지침에 따르면 저소득자, 성매매피해자, 북한이탈주민, 경력단절여성 등을 취약계층으로 인정하고 있지만 이들의 경우 고용 기간의 제한이 없다.

 

이밖에도 도는 취약계층 인정기간이 끝나는 보호종료 5년차 아동의 40%가 취약계층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정부 지원의 필요성이 더 크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도는 보호종료 아동에 대한 지원을 확대하는 것과 동시에 자립기반이 되는 일자리 제공을 위해 이들의 취약계층 인정기간을 최소한 청년기본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청년 연령인 만 34세까지 확대해야 한다고 정부에 건의했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시설에서 생활하다 보호 종료(퇴소)하는 아동을 우리 사회가 더 오래 보듬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작은 행정조치지만 막 자립의 발을 내디딘 아동에게는 큰 의미가 있는 조치인 만큼 노동부가 경기도의 건의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교육청, 교육지원청 경영지원국·과장 정책협의회 열어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교육청은 13일 화상으로‘교육지원청 경영지원 국과장 정책협의회’를 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이재정 교육감을 비롯해 도교육청 기획조정실장, 정책기획관, 감사관, 행정국장, 교육협력국장, 총무과장, 25개 교육지원청 경영지원국·과장이 참여했다. 협의회에서는 주요 교육정책과 교육지원청 주요 현안을 공유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날 협의회에서 ▲교육지원청 직제개편, ▲인구, 사회 환경을 고려한 경기도 교육지도 재편, ▲초·중·고 통합운영학교 시범 운영, ▲2025년 경기도 전체 고교평준화 시행, ▲교육재정 현안, ▲지방공무원 신규임용 개선 방안 등 도교육청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을 당부했다. 이날 교육지원청 국ㆍ과장들은 ▲학교설립 수용 발생 시 전담팀 구성을 통한 체계적인 학교설립 추진, ▲2개 시군 교육청 분리, ▲그린스마트스쿨 사업을 위한 교육지원청별 전담팀 구성, ▲통합학교 설립ㆍ운영 때 충분한 예산 확보 필요, ▲학교현장에 필요한 실무적인 연수 프로그램 강화 등의 지역 현안을 주고받으며 자유롭게 토론했다. 이재정 교육감은 “이번 협의회가 교육정책을 공유하고, 현장 이야


문화예술

더보기
  “오늘의 운세” 1월13수요일(음력12월01일)
“오늘의 운세” 1월13수요일(음력12월01일) ▶쥐띠- 정도를 이탈하지 말고 투기를 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니 피하는 것이 좋다. 관청 상대로 하는 일은 잘 되니 걱정하지 마라. 쌍방의 이익을 모두 고려해라. 약간의 주위에서 시끄러운 소란이 날 수도 있다. ▶소띠- 처음 계획했던 목적지가 좋다. 의견이 분분하더라도 처음 정한 곳으로 결정한다면 별다른 사고 없이 잘 진행될 것이지만 부모와 자식 간에 의견충돌이 생기는 운이다. 대화로 푸는 것 좋겠다. ▶호띠-좋은 일에 결재하게 된다. 귀인이 나타나 나를 돕고 어려운 일을 해결해 줄 운 애정 문제는 어머니로 인하여 아내와 사소한 마찰이 생길 수 있다. 중간역할을 잘해야 본인에게도 유리하다. ▶토띠-모든 것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려는 충동이 생기나 주변 사람들과 사소한 일로 말썽이 생겨 사이가 멀어질 수 있으니 이해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믿음이 허무할 정도로 실망할 수 있으니 자중하면 좋겠다. ▶용띠-오늘은 내 뜻대로 되지 않으며 소화기계통에 이상이 생겨 신경질이 날은 나의 의지가 높은 사람이나 부모님으로 인하여 제지를 받으니 답답하고 식욕이 없어질 수 있다. 찬 음식 오늘만은 먹지 마라. . ▶뱀띠-오늘은 자기가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