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이재명, “반려동물 사지 말고 입양해야,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대책 마련할 것”

URL복사

이재명 도지사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 현장 방문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3일 오후 새해 첫 동물복지 현장행보로 파주시 소재 동물 보호·복지시설 ‘더봄 센터’를 방문해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해야 한다”며 경기도 차원의 개 농장 실태조사로 관련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최종환 파주시장, 더봄 센터의 운영 주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의 임순례 대표, 전진경 상임이사와 함께 동물보호복지 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참석자들은 이 지사에게 도내 불법 번식장 및 개 농장 폐업‧정리 계획을 도 차원에서 수립해 줄 것과 함께, 동물복지농장에 대한 살처분 기준을 역학조사에 근거해 새로 마련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 지사는 이날 “동물도 하나의 생명인데 물건 취급을 하면 결국 인간에 대한 존중도 어려워질 수 있다”며 “하나의 생명으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생각을 가져야 한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이 지사는 개 농장 문제와 관련 “반려동물은 사지 말고 입양하자는 얘기처럼, 실제로는 거래를 최소화하고 입양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맞는 것”이라며 “공장식 생산을 통해 매매하는 것을 금지하고 분양을 책임질 수 있는 사람들에게 자격 면허를 줘서 엄정하게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개 농장의 경우 경기도가 전체 실태조사를 해서 가급적 이런 업체들이 없어질 수 있도록 노력중이다. 조사 과정에서 동물 학대라든지 이런 문제들이 발견이 되면 필요한 부분을 시정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참석자들은 아울러 동물생산‧판매업에 대한 제도적 보완, 유기동물 입양문화 정착 등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동물보호정책에 대한 경기도의 보다 적극적인 관심과 내실 있는 시행을 당부했다.


이 지사가 방문한 ‘더봄 센터’는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가 유럽 최대 규모의 동물보호시설인 독일 ‘티어하임’을 모델로 지난해 10월부터 개소·운영 중인 동물 보호·복지시설이다.


현재 이곳에서는 학대와 도살위기 등으로부터 구조된 개140여 마리와 고양이 40여 마리를 보호하고 있다.


간담회에 앞서 이 지사는 더봄 센터의 옥상공원과 산책로 등을 둘러보며 동물보호 활동을 격려하고, 센터가 보호 중인 유기묘들과 교감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도는 ‘사람과 동물이 함께 행복한 경기 실현’이라는 민선7기 도정 철학에 맞춰 ‘경기도형 동물복지 종합대책(2018~2022)’을 수립,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조성, 유기동물 입양 활성화, 야생동물 보호관리 체계 강화 등 다양한 사업과 정책을 발굴해 추진 중이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문화예술

더보기
  “오늘의 운세” 1월13수요일(음력12월01일)
“오늘의 운세” 1월13수요일(음력12월01일) ▶쥐띠- 정도를 이탈하지 말고 투기를 하는 것은 절대 금물이니 피하는 것이 좋다. 관청 상대로 하는 일은 잘 되니 걱정하지 마라. 쌍방의 이익을 모두 고려해라. 약간의 주위에서 시끄러운 소란이 날 수도 있다. ▶소띠- 처음 계획했던 목적지가 좋다. 의견이 분분하더라도 처음 정한 곳으로 결정한다면 별다른 사고 없이 잘 진행될 것이지만 부모와 자식 간에 의견충돌이 생기는 운이다. 대화로 푸는 것 좋겠다. ▶호띠-좋은 일에 결재하게 된다. 귀인이 나타나 나를 돕고 어려운 일을 해결해 줄 운 애정 문제는 어머니로 인하여 아내와 사소한 마찰이 생길 수 있다. 중간역할을 잘해야 본인에게도 유리하다. ▶토띠-모든 것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려는 충동이 생기나 주변 사람들과 사소한 일로 말썽이 생겨 사이가 멀어질 수 있으니 이해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믿음이 허무할 정도로 실망할 수 있으니 자중하면 좋겠다. ▶용띠-오늘은 내 뜻대로 되지 않으며 소화기계통에 이상이 생겨 신경질이 날은 나의 의지가 높은 사람이나 부모님으로 인하여 제지를 받으니 답답하고 식욕이 없어질 수 있다. 찬 음식 오늘만은 먹지 마라. . ▶뱀띠-오늘은 자기가 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