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배달특급-잡아바, 상호 홍보 나서…"청년 지원사업 대상자에 할인쿠폰"

URL복사

잡아바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 신청 시 배달특급 5천원 할인쿠폰 선착순 증정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주식회사는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으로 지역화폐를 받은 도내 청년들이 다양한 온·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도록 ‘배달특급’을 연계한다고 13일 밝혔다.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은 경기도일자리재단이 도내 청년(만18세 이상 만34세 이하 경기도 거주 및 도내 중소기업 재직자)을 대상으로 3개월 단위로 60만 원씩, 2년간 최대 480만 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사업이다.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특급 애플리케이션에, 일자리재단은 자사 웹사이트 ‘잡아바’ 등에 각각 재단 지원사업과 배달특급 홍보 배너를 상호 교차 게시해 홍보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오는 15일까지 잡아바에서 청년 노동자 지원사업을 신청하는 대상자 선착순 5,000명에게는 배달특급 5,000원 할인쿠폰을 증정한다. 이 쿠폰은 발급 후 2주 내 사용 가능하다.


이를 통해 경기도주식회사는 배달앱을 자주 사용하는 도내 청년들을 대상으로 한 홍보 효과 제고와 편리한 지역화폐 사용, 배달특급 활성화 등을 기대하고 있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일자리재단과의 연계로 배달특급과 다양한 지원사업 홍보 효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며 "양 사의 시너지로 많은 분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의회 김판수 의원, 제6회 지방자치정책대상 광역의회부문 최우수상 수상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김판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군포4)이 「경기도 공동주택의 옥상피난설비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 성과를 인정 받아 제6회 ‘지방자치정책대상’ 광역의회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김판수 위원장은 지난해 12월 발생한 군포시 아파트 화재와 같은 참사를 방지하고자 「경기도 공동주택의 옥상피난설비 관리 및 지원에 관한 조례」를 대표발의 했다. 화재 발생 시 피난로를 찾지 못해 발생하는 인명 피해를 줄이고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옥상피난설비를 설치 하도록 해 도민의 안전을 도모하는데 일조했다. 이에 도민의 생명 보호와 안전 강화에 크게 기여한 공을 인정받았다. 김 위원장은 “위원장으로서 도민 생명 보호와 안전 강화를 최우선에 두고 의정활동에 임했다”고 밝히며, “특히 동절기를 맞아 화재 예방을 위해 일선 소방서와 소통하며 예방대책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이와 같은 권위있고 의미있는 상을 수상하게 되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수상소감을 전했다. 제6회 지방자치정책대상은 머니투데이가 주최하며 행정안전부가 후원하는 시상식으로 지방의회의 우수정책을 발굴하고 시상하는 국


문화예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