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청

경기도, 독서취약계층 위한 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 희망기관 1차 모집

URL복사

책나눔 희망기관을 선정해 주제별 도서 100권 보급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경기도가 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취약계층에게 도서를 보급하는 경기도 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 희망기관 1차 모집을 19일부터 진행한다.


‘책드림, 꿈드림’ 사업은 전문가와 함께 북 큐레이션(특정한 주제에 맞는 여러 책을 선별해 독자에게 제안하는 것)을 통해 주제별 도서목록을 개발하고, 도내 독서소외기관에 이용자 맞춤형 도서를 선별해 보급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2회에 걸쳐 희망기관 200곳을 선정해 도서 2만 권을 보급한다.


1차 모집 대상은 지역아동센터, 미혼모시설, 다문화시설, 노인보호시설, 장애인복지시설, 청소년보호시설 등 도내 독서소외기관·사회복지시설로 100개 기관을 모집한다.


선정된 기관에는 6월 중 기관별로 도서 100권을 전달하고, 7월에는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서 활용 활성화와 지속적인 독서 활동을 위한 담당자 독서교육 워크숍도 병행할 예정이다.


신청 기간은 5월 14일 오후 6시까지며 희망 기관이 경기도사이버도서관 누리집에 접속해 신청서 작성 후 직접 전자메일로 신청하거나, 시·군 공공도서관 추천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박미정 도 도서관정책팀장은 “올해도 책나눔 사업을 통해 책을 접하기 어려운 환경에 있는 도민들이 책과 함께 소통하고 놀이하면서, 책과 친해질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지난해 책나눔 사업을 통해 도내 160개 사회복지시설에 1만6,000권의 도서를 보급했고, ‘업사이클링(up-cycling) 팝업북 만들기’, ‘걱정인형 만들기’, ‘간식과 함께 하는 그림책 읽기’등 다양한 독서문화프로그램을 지원한 바 있다.


전체뉴스

더보기

경기도

더보기
경기도 이재명, 플랫폼 노동 문제 사회적 대화로 푼다‥지방정부 첫 노사정 협의체 구성
 (뉴스인020 = 김성길 기자) ‘노동이 존중받는 공정한 세상’ 실현에 앞장서온 경기도가 전국 지자체 최초로 지방정부와 노동조합, 민간기업이 함께하는 ‘사회적 대화’를 통해 플랫폼 노동관련 현안 해결과 노동권 증진에 힘쓸 상생 협의체를 만들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9일 경기도청 제1회의실에서 플랫폼 배달산업 관련 3개 노동조합 및 9개 플랫폼기업 대표들과 만나 간담회를 갖고, 이 같은 내용의 ‘경기도 플랫폼 노동 사회적대화 협약서’에 서명했다. 이날 노측 대표로는 박정훈 라이더유니온 위원장, 강규혁 민주노총서비스연맹 위원장, 김영수 서비스일반노동조합 배민라이더스지회장, 사측에서는 박해웅 딜리버리히어로 영업총괄 부사장, 최종진 ㈜로지올 대표,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 조병익 ㈜바로고 최고운영책임자, 문지영 ㈜스파이더크래프트 공동대표, 김병우 우아한청년들 대표, 장기환 쿠팡이츠 대표,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가 참여했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 코로나19, 배달산업 확산 등으로 급변하는 플랫폼 노동환경에 대응해 긴밀하고 끊임없는 사회적 대화를 토대로 관련 산업의 건강한 발전과 노동자 권익 보호를 도모하


문화예술

더보기